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탈북단체연합 “미·북 정상회담… ‘독재자의 국제무대 등극’일뿐”
  • 김영주
  • 승인 2018.06.14 10:36
  • 댓글 0
북한 노동신문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공동성명 서명식 모습을 13일 보도했다.2018.6.13 ⓒ 연합뉴스

탈북단체연합들은 미·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양국 간 수십 년간의 적대감을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여는 공동성명이라고 하지만 우리의 눈에는 세상에서 가장 극악한 ‘독재자의 국제무대 등극’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을 쏟아냈다.

탈북단체연합은 12일 성명을 내고 “이번 회담을 통해 김정은은 정상국가의 통치자, 핵무기 소유국의 지도자가 되어버렸고 핵만 가지면 미국의 대통령과도 대등한 관계를 논할 수 있다는 나쁜 선례를 만들어 버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성명서의 내용은 더 나쁘다”며 “양국국민들의 갈망에 따라 새로운 미•북 관계 수립을 위해 노력한다고 되어 있는데 북한주민들의 마음속에 뿌리 깊이 자리 잡은 ‘반미의식’이 오늘 부로 사라졌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또한 “김정은의 말 한마디와 생각에 따라 과거 북한주민들이 받아온 반미교육과, 반미사상과, 국민적 반미정서가 영원히 소멸될 수 있다는 말인지도 궁금하다”며 “이른바 체제보장을 약속한 성명서의 두 번째 조항에도 문제가 있다. 한반도엔 자유민주주의 국가인 대한민국이 있고 그 반대쪽엔 세상에 유례없는 독재국가인 북한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북한이 안정적이고 평화적인 정권이 되기 위해서는 수령을 우두머리로 하는 독재체제가 해체되어야 하고 민주국가로 거듭나야 할 뿐임을 강조하고 싶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란 말은 듣기만 해도 끔찍하다. 북한이 말하는 한반도의 비핵화란 한반도에서의 미군철수이고, 미군이 없는 한반도의 적화통일”이라고 경고했다.

탈북단체연합은 “확인된 납치피해자들과 전쟁포로들, 행방불명자들의 복귀를 위해 노력한다는 합의에마저 위구심이 든다. 이런 상황이 얼마나 많은 세월동안 정치적도구로 사용해 왔는지를 잘 알기 때문”이라며 “끝으로 우리는 북한의 김정은이야말로 반듯이 소멸되어야할 세기의 독재자, 핵 광신자라는 점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촉구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몽골 “올해 1분기 북한 노동자 445명 송환”
몽골 “올해 1분기 북한 노동자 445명 송환”
"손흥민의 부담감, 이집트 살라흐만이 알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