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난·안전·테러 재난
또 찾아온 장마철…경기도 인명피해 우려 250곳 촉각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6.21 14:45
  • 댓글 0

도, 사전점검 강화 등 풍수해 종합대책 마련 시행

안성지역에 호우 경보가 내려진 31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가사동 안성천 주변 운동기구가 불어난 물에 잠겨 있다. 2017.7.31 ⓒ 연합뉴스

20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한반도가 장마철에 접어든 가운데 경기도가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한 풍수해 대책을 마련, 시행에 들어갔다.

특히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 담당자를 지정하고 예찰 활동을 강화하는 등 특별 관리에 들어갔다.

도가 관리 중인 인명피해 우려지역은 산사태 우려 32곳, 급경사지 40곳, 저수지·댐 35곳, 침수 및 붕괴 등 자연재해위험개선 대상 지구 5곳, 소규모 교량 35곳 등이다.

도는 이 지역 외에 하상 도로 11곳과 지하차도 2곳 등 침수 취약 도로 26곳, 하천변 주차장 43곳에 대해서도 책임자를 지정, 비가 많이 내릴 경우 즉시 통제에 들어가도록 할 예정이다.

1만2천134세대 반지하 주택에 대해서도 시·군과 함께 수시 안전점검 및 예찰 활동에 나서 피해를 막을 계획이다.

아울러 각종 공사장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206곳 배수펌프장에 대한 긴급가동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

이밖에 북한 황강댐 방류로 매년 비상이 걸리는 임진강 유역 수해 예방 활동을 대폭 강화했다.

도 재난안전본부 관계자는 "각 분야에 걸친 철저한 대책 수립과 시행을 통해 올해 도내에서 풍수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