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그레이엄 의원 “전쟁 나면 김정은이 첫 사상자… 마지막 기회 놓치면 후회”
  • 김영주
  • 승인 2018.07.02 12:15
  • 댓글 0

미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이 북한을 향해 “평생 한 번 있을 미국의 제안을 저버리면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전쟁이 나면 김정은이 사상자 명단 맨 위에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레이엄 위원은 1일 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전쟁을 막기 위한 마지막 기회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평화로운 방법으로 끝내는 것”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만나 일생에 한 번 있는 제안을 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이를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이다.

최근 북한이 농축 우라늄 생산을 늘리고 있다는 미 정보당국의 보고서에 대해서는 “북한과의 전쟁을 원치 않는다”면서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과의 전쟁은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하는 엄청난 일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전쟁 초반 사망하거나 부상할 것이라며, 사상자 명단에 가장 먼저 이름을 올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군사 충돌을 피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감사한다면서도, 북한이 수 많은 미사일과 폭탄으로 미국을 위협하는 시기는 끝났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일부 사람들은 미국이 북한의 공격을 방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자신은 이를 확신하지 않는다면서도 “지금은 (평화적 방법이든 전쟁이든) 둘 중 하나로, 북한이 개발한 (핵 무기 등) 모든 것을 폐기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평화롭게 그렇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
北신문, 文대통령 '엄중심판' 발언 원색비난…"쓸데없는 훈시질"
김정은, 태영호 공사 활동에 쫄았나?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소집령’
김정은, 태영호 공사 활동에 쫄았나? 해외공관장 50여명 전원 ‘평양소집령’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