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소대장에게 "시비 겁니까?" 대꾸한 사병…2심서 무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7.14 16:32
  • 댓글 1

군대에서 사병이 소대장에게 "시비 겁니까"라고 따지듯이 대꾸했다면 이른바 '하극상'에 해당할까?

실제로 이런 상황이 벌어졌는데 법원에서는 1심과 2심을 오가며 서로 다른 판단을 내렸다.

수원지법 형사4부(문성관 부장판사)는 상관모욕 혐의로 기소된 윤모(25) 피고인에게 징역 6개월의 선고유예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윤 피고인은 2016년 9월 부대 유격장 연병장에서 간부들에게 건강상 이유로 유격훈련을 불참하겠다고 요구하던 중 상관인 A 소대장에게서 "군의관 진료 결과 별다른 이상이 없으니 유격훈련에 참여하고 어머니와 면담하겠다"라는 말을 들었다.

이에 윤 피고인은 A 소대장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다른 상관에게 "소대장이 아픈데 쉬지도 못하게 하고 어머니랑 면담한다는데 이거 협박 아닙니까?"라고 하고, 자신이 손가락질한 데 대해 A 소대장이 욕설하자 "보셨습니까? 소대장이 제게 욕했습니다"라고 말했다.

같은 해 10월에는 A 소대장이 자신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고 지적하며 진술서 작성을 요구하자 "(부적절한 발언) 안 했다고 하지 않습니까. 사람 아프게 해놓고 이런 것 쓰라고 하는 것은 시비 거는 것이지 않습니까"라며 언성을 높였다.

두 사건 모두 다른 병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벌어졌고 검찰은 공연히 상관을 모욕한 것으로 보고 윤 피고인을 불구속 기소했다.

1심은 검찰 주장을 받아들여 윤 피고인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지만 2심의 판단은 달랐다.

재판부는 "첫 번째 사건은 피고인이 유격훈련 참여 여부에 대해 피해자와 언쟁하던 중 다른 상관에게 시시비비를 가려달라는 취지의 발언을 하는 상황이었던 것으로 보이고 두 번째는 진술서 작성을 거부하면서 다소 신경질적인 반응을 한 것으로 보이는데 두 경우 모두 해당 언행을 한 사실과 공연성은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다만, 당시 피고인이 경어를 썼고 욕설이나 반말을 하지는 않은 점까지 더해보면 피고인의 언행이 상명하복을 생명으로 하는 군조직의 특수성에 비춰 징계의 대상 또는 불손한 언행으로 평가되는 것과는 별개로 사람의 사회적 평가를 저하할 만한 추상적 판단이나 경멸적 감정의 표현과는 결이 다르다고 판단된다"고 무죄 선고 이유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내고향남원 2018-07-20 09:25:17

    부장판사갸 문성관이라~~. 문성관 ~~.

    지금 되어가고 있는 모든 일들이 나라에 해가되는 짓들만 하고 있지 않습니까?
    경제니 교육이니 문화예술이니는 관두고라도
    우리 대한의 군대가 골다공증 상황인데 법원까지 거들고 있군요.
    어디를 봐도 암담합니다.
    미군철수, 군복무기간축소, 양심적 어쩌고 군대안가도 되고, DMZ 획 풀어 뭐 만들고 ... .
    땅굴로 기차로 육로로 언제든 북한군 웰컴!!!!

    왜 대통령들은 나라사랑 안합니까.
    정치하는 것들도 왜 나라사랑 안합니까.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中, 캐나다 전 외교관 돌연 억류…
    中, 캐나다 전 외교관 돌연 억류…"정보기관이 구금"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