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 국정원 3차장, "DJ뒷조사 정치공작 아니다" 비자금이 北으로 흘러가는 것 막기 위해 항변" 현직이고 같은 임무를 부여받아도 똑같이 수행했을 것"
  • 박철호
  • 승인 2018.08.07 01:36
  • 댓글 3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 법원 출석 (연합 자료사진)

지난 6일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 특수공작비를 김대중 전 대통령의 뒷조사에 쓴 혐의로 기소된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에게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 손실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로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추적 작업의 기초를 다지고 진행한 장본인이라는 점에서 국고 손실 혐의 책임이 크다"며 "피고인의 기초 작업에 따라 법적으로 사용이 금지된 자금이 계속 사용됐다"고 밝혔다.

최 전 차장은 지난 2010년 5월~8월 원세훈 당시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라 대북공작금 약 1억 6천만 원을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 추적하는 이른바 '데이비드슨 프로젝트' 명목으로 사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데이비드슨 프로젝트'는 김 전 대통령이 미국 등에 거액의 비자금을 숨겨뒀다는 소문의 진위를 가리기 위해 해외 관계자들을 상대로 은밀히 조사에 나선 것으로 공작명은 DJ의 D를 딴 '데이비드슨' 프로젝트였다.

그러나 최 전 차장은 이날 피고인 신문과 최후진술을 통해 "뒷조사는 정치 공작을 목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김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가는 것을 막기 위해 한 것"이라며 이는 국정원의 정당한 직무 집행이었다고 피력했다.

최 전 차장은 6.25때 전장에서 가족을 잃고 국정원에 몸담은 지난 세월을 전하며 "진실로 고백할 수 있는 것은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오로지 나라 일에 한 목숨을 바쳤다는 것"이라고 증언했다.

그런데 어느 날 구속 수감돼 검찰 조사를 받으면서 가치 혼란에 빠지고 자괴감에 몸부림쳤다"며 "그러나 지금 제가 현직이고 같은 임무를 부여받아도 똑같이 수행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전 차장의 변호인은 "북한에 비자금이 유입된다는 첩보 내용은 업무 관련성이 있다"며 "국정원장은 첩보를 바탕으로 정보를 수집해 적절히 대응해야 하는 법적 의무가 있고 최 전 차장은 지시를 받아 이행한 게 이 사건의 본질"이라고 재판부에 설명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 김 미순 2018-08-07 20:55:45

    직무 충실했다 .
    자금 추적이나 조사를 안했다면
    되러 직무유기다 !
    어쩜 이분은 해도구속
    안해도 구속이네 !
    이정부에선 ㅋ ㅋ ㅎ ㅎ !   삭제

    • 하인리히 2018-08-07 10:02:30

      국가정보원 직원이 상사의 지시로,
      축첩에서 난 딸에게 수십억원씩이나 주기도하고 수천억 대북 비자금도 준 경력이 있는 DJ를 뒷조사하는 건 당연한 임무라고 생각됩니다   삭제

      • 송상 2018-08-07 09:55:41

        최종흡 대변지인가 ?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Blue Card]  文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언급 … 美 `불편기류`
        [Blue Card] 文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언급 … 美 `불편기류`
        서울시의원 여명,“서울시교육청 평화통일골든벨 문제, 김정은이 냈나”
        서울시의원 여명,“서울시교육청 평화통일골든벨 문제, 김정은이 냈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