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독일서 난민과 다툰 후 남성 숨져…제2 켐니츠 사태 우려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8.09.11 00:56
  • 댓글 0

독일인 남성 2명, 아프간 남성 2명과 싸운 뒤 독일 남성 1명 숨져
동부 소도시 쾨텐서 극우 단체 중심 2천500명 추모 집회 

쾨텐에 몰려든 극우 시위대

독일에서 아프가니스탄 출신 남성 2명이 독일인 남성의 사망 사건에 연루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최근 극우 세력이 폭력시위를 벌인 제2의 켐니츠 사태를 야기할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

10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독일 동부 작센안할트 주의 소도시 쾨텐에서 지난 8일 독일인 남성 2명과 아프가니스탄 남성 2명이 싸움을 벌였고, 이후 독일인 남성 한 명이 숨졌다.

이 소식이 전해지자 극우 단체 중심으로 시민 2천500명이 9일 쾨텐의 중심가에서 숨진 남성을 추모하며 집회를 열었다.

가뜩이나 지난달 말 독일 동부 작센 주 켐니츠에서 이라크 및 시리아 출신 난민에 의한 독일인 살해 사건으로 극우 세력이 폭력시위를 벌이며 정치·사회적 문제를 야기한 가운데 발생한 일이어서 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작센안할트 주 당국은 시민들에게 시위대를 피하고 냉정함을 잃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경찰은 각각 18세와 20세인 아프가니스탄 난민 출신 용의자 2명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만, 경찰은 사망 원인이 직접적인 외부 손상에 의해 발생하지 않는 심부전증이라고 밝혔다.

지역 언론도 숨진 남성이 심장병을 앓아왔다고 보도해 아프가니스탄 출신 남성들과의 다툼이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아닐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백두칭송” 김정은 찬양 방관한다면 국가정보원 존재 이유 없다.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北韓 해외파견 노동자들 `대북제재 여파` 직격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