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네티즌 “하는 꼬라지들 우습네요. 오겠단 답변도 없는 살인마 돼지XX 모셔오기에 올인하고”
  • 박철호
  • 승인 2018.12.13 00:01
  • 댓글 1

북한의 독재자 김정은의 방한에 대한 반대 여론이 거센 가운데 차명진 전 국회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의 비밀 만남을 풍자하는 만화를 그려 화제다.

9일 차명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며칠 후 서해 모처의 새벽 0시 상황”이라며 DPRK(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라고 적힌 소형배를 타고 어둠 속에서 몰래 들어오는 한 사내와 그를 마중 나온 다른 사내의 모습이 담긴 그림을 올렸다. 이들은 각각 북한 김정은과 문 대통령을 생각나게 하는 외모를 갖고 있다.

둘의 대화 내용이다.

“거기, 1호 동무 맞소?”

“쉿, 보수 반동들이 깨면 시끄러우니 조용히 오시오”

풍자 만화에는 836명(12월12일 0시 기준)의 ‘좋아요’와 ‘공감’이 달렸다. 네티즌들은 댓글을 통해 “아무리 부르고 싶어도 그렇지 수령님을 저렇게 모시냐 문가야”, “간첩들 접선하듯...일망타진 해야 되는데”, “하는 꼬라지들이 우습네요. 오겠다는 답변도 없는 살인마 돼지새끼 모셔오기에 올인하고 있네요” 등 김정은의 방남을 추진하는 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주동식 2018-12-18 06:54:08

    지금 문재인의 수준을 딱맞게 표현을했네쪽팔리지도 안나보네세상이목도있다. 국제무대에서 영어한마디가 안되어 꿰다논 보릿자루마냥 무대중앙에 서서 이눈치저눈치 보고있는 폼이 국민들을 쪽팔리게 만들더구나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항복할래!  美 군사 옵션 받을래?”
    “김정은 항복할래! 美 군사 옵션 받을래?”
    제2의 고난의 행군?…北신문 “굶어죽어도 민족 자존”
    제2의 고난의 행군?…北신문 “굶어죽어도 민족 자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