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보훈공단-국방부, 6.25 전사자 발굴 유해 신원 확인 협약
  • News Desk
  • 승인 2019.12.12 00:01
  • 댓글 0
사진=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제공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은 11일, 서울시 용산구 국방부에서 6.25 전사자 발굴 유해 신원 확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방부는 유해발굴감식단을 통해 6.25 전쟁으로 인한 미수습 유해를 발굴하고, 전사자의 유가족 DNA를 활용해 신원을 확인한 뒤 국립현충원에 모시는 사업을 2000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6.25 전사자의 유가족들은 공단 소속기구인 6개 보훈병원 및 보훈요양원에서 DNA 시료 채취를 할 수 있게 됐다.

유가족 DNA 정보 수집은 면봉을 사용한 구강 내 상피세포 채취로 진행돼 그 절차가 간단하다.

2018년 기준 발굴된 유해는 10,000여 구,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는 131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공단의 고객 대다수가 보훈가족으로 구성돼 있어 전사자 신원 확인에 큰 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봉민 이사장은 "발굴 유해 신원 확인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에 대한 당연한 도리이자 책무"라며 "6.25 전사자들의 신원을 밝히기 위해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호국영웅들의 명예를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News Desk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 Desk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백악관 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시 파국적 결과 맞이할 것 경고”
美 백악관 보좌관 “러, 핵무기 사용시 파국적 결과 맞이할 것 경고”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美 상원 동아태 소위원장 “김정은, 주민 안위보다 핵무기 중시···북한자유주간 성명”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