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38노스 “北 서해위성발사장도 준비 신호 없어”
  • 오상현
  • 승인 2020.01.31 00:02
  • 댓글 0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사람과 차량의 흔적이 새로 포착됐지만 운영 재개의 징후는 없으며 순찰 활동의 일환으로 판단된다고 미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38노스는 최근 촬영된 상업위성사진에서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에 덮인 눈 위로 발자국과 차량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인적 및 차량 흔적이 갱도와 지원시설에서 포착했고, 지휘소로 통하는 길의 눈은 치워진 상태였다.

38노스는 “북한이 다시 (핵실험장을) 운영하려 시도하려는 굴착이나 건설 등 시도는 없다”면서 “대신 보안 순찰과 관련된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38노스는 2006년 첫 핵실험이 이뤄진 뒤 사실상 버려진 상태였던 동쪽 갱도로 이어지는 길에도 발자국이 보였다면서 인근에서 이런 활동의 흔적이 발견되는 것이 매우 이례적이라고 주장했다.

이 지역에서 인적이 나타난 이유 또한 불분명하지만 일상적 보안 순찰의 가능성으로 평가했다.

풍계리 핵실험장은 북한이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 직전인 2018년 5월 폐기했다. 이어 북한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중단을 미국에 약속했다.

하지만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이 뜻대로 진행되지 않자 핵·ICBM 실험 유예의 모라토리엄을 선언할 수 있다며 연일 미국을 압박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새로운 길을 모색”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 등 위협적인 언사로 미국과 국제사회를 위협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핵실험에 나선다 하더라도 풍계리 핵실험장이 아닌 다른 곳에서 감행할 것이라는 예측이 지배적이다. 38노스에 따르면 서해위성발사장에서도 발사 징후는 포착되지 않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코로나)와 운명공동체?
중국 (코로나)와 운명공동체?
중국 난징공항서도 입국 한국인 40여명 격리…
중국 난징공항서도 입국 한국인 40여명 격리…"어린이 포함"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