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김화지구 전투 선봉장 김영국 대위 '2월 6·25 전쟁영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20.02.03 02:19
  • 댓글 0
김영국 대위 '2월 6·25 전쟁영웅' 선정[국가보훈처 제공=연합뉴스]

국가보훈처는 김화지구 전투에서 선봉대로 나선 김영국(1928.12~1951.9) 육군 대위를 '2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충북 진천에서 태어난 김 대위는 1950년 10월 육군종합학교 제9기생으로 입교해 같은 해 12월 육군 소위로 임관, 제2사단 32연대 소대장으로 부임했다. 1951년 9월 1일 중공군 제80사단 239연대가 강원도 김화지구 734고지를 빼앗고자 총공격을 개시하자 고지를 고수하라는 명령이 떨어졌다.

김 대위가 중대장을 맡은 7중대는 백병전을 펼치며 결사 항전했다. 고인은 선봉대로 자원해 적진으로 뛰어들어 6명을 사살하고 기관총 1정을 탈취했지만, 적의 흉탄에 전사했다.

그가 이끈 7중대의 분전으로 734고지를 사수할 수 있었다. 당시 이승만 대통령과 트루먼 미국 대통령, 유엔군 사령관, 미국 제9군단장이 그에게 표창을 수여했다.

정부는 김 대위의 공훈을 기리어 1951년 을지무공훈장과 화랑무공훈장을 추서했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리처드 사령관 “중국, 민간 핵시설 활용한 빠른 핵탄두 증산 가능성 커”
리처드 사령관 “중국, 민간 핵시설 활용한 빠른 핵탄두 증산 가능성 커”
공산국가 쿠바, 카스트로 형제 62년 초장기집권 막 내려
공산국가 쿠바, 카스트로 형제 62년 초장기집권 막 내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