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北 핵탄두 전용 부대 창설 가능성”“북한이 향후 핵무기 관련 부대를 창설하고 교육 훈련을 실시할 수 있다”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6.04.01 16:18
  • 댓글 0
▲ 북한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이 핵탄두 기폭장치 추정 물체를 관심있게 보고 있다. ⓒ 연합뉴스
북한이 핵탄두 전용 부대를 창설할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1일 북한연구학회 주최로 서울 북한대학원대에서 열린 춘계학술회의에서 “북한이 향후 핵무기 관련 부대를 창설하고 교육 훈련을 실시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연구위원은 “북한이 향후 (핵무기) 완성도 개선에서 발사장치 개량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에의 적용 등 전술적 성능 제고 방향으로 정책을 바꿔갈 것”이라고 했다.
북한이 지난 1월 ‘수소탄 실험’이라고 주장한 핵실험에 대해서는 “증폭형 핵무기 실험으로 보인다”며 “갱도 깊이 등을 고려하면 북한이 더 큰 위력을 목표했으니 실패한 것 같다. 온전히 핵융합이 되지 않았을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북한이 3차 핵실험 이후 이론적으로, 재료 준비 차원에서 진전이 있었을 것”이라며 “추가 핵실험 가능성이 있다. 다음 실험에서는 훨씬 더 큰 규모로 할 수 있고, 한다면 농축우라늄을 이용하리라 본다”고 내다봤다.
이어 “북한도 노동, 스커드 미사일을 가진 만큼 여기에 맞는 기폭장치 등을 개발하기 시작하면 소형화 기간이 굉장히 짧아질 수 있다”면서 “미사일을 처음부터 갖고 여기에 맞는 핵탄두를 개발하는 경우 기간이 짧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울러 북한의 핵탄두 소형화가 멀었다는 미국의 주장과는 달리 우리는 다르게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기자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김정은 인권탄압, 국제 사법 심판대에 세우려면...한국 정부 의지 중요해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