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이달의 독립운동가
2016년 6월의 독립운동가 안승우 선생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6.05.30 11:59
  • 댓글 0
▲ 의암 유인석 의병장 ⓒ 독립기념관 제공

국가보훈처는 광복회, 독립기념관과 공동으로 제천의병에서 전군장으로 활약한 안승우 선생을 2016년 6월의 독립운동가로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선생은 경기도 양평 출신으로 유학자 가문에서 태어나 화서학파의 문하에서 수학하였다. 선생은 1896년 일제의 국권 침탈이 본격화되던 망국적 위기상황에서 강원도 원주에서 큰 뜻을 선포하고 의병을 일으켰다.

이후 충북 제천으로 옮겨 이필희를 의병장으로 추대하고 선생은 군중 사무를 총괄하는 군무도유사(軍務都有司)의 직책을 맡았다. 이때 ‘격고팔도열읍(檄告八道列邑)’을 발포하여 전 국민에게 의병에 대한 지지와 응원을 호소하였다.

제천의병은 단양으로 진군해 관군과 전투를 벌여 큰 승리를 거두었다. 1896년 2월 화서학파의 대표격인 의암 유인석을 의병장으로 추대한 후 의병 연합전선을 구축하였고 선생은 전군장을 맡아 의병의 선봉을 이끌었다.

제천의병은 관군과 일본군이 다수 집결해 있던 군사적 요충지인 충주성을 공략해 장악하고 서울로 북상할 기반을 확보하였다.

그러나 제천의병은 관군과 일본군의 집요한 공격을 받아 전력이 크게 약화되었고, 보급로도 차단당하자 3월 초 충주성을 포기하고 제천으로 돌아왔다.

선생은 의병의 전열을 정비하고 경북 문경의 이강년 의병장 등과 함께 충주·단양 등지에서 일본군 병참 기지를 공격하여 상당한 전과를 거뒀다.

이후 관군이 의병의 해산을 요구했으나 제천의병은 일본과 결탁한 집권세력이 친일개화정책을 수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결코 의병을 해산할 수 없다고 주장하면서 항일투쟁을 이어갔다.

마침내 5월 26일 관군이 제천성을 공격하자 선생은 최일선에서 의병을 지휘해 여러 차례 관군을 물리쳤으나 우천으로 화승총을 쏠 수 없게 되면서 제천성이 함락되고 말았다. 선생은 전투 중 다리에 총상을 입고 체포되어 순국하였다.

정부는 선생의 애국헌신과 충절을 기려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하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