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병무청 ‘슈퍼 굳건이 프로젝트’로 현역 재도전 나선 청년들
  • 김영주 기자
  • 승인 2016.09.19 14:42
  • 댓글 0
▲ ⓒ 병무청
병무청(청장 박창명)은 지난 6월부터 추진한 병역자진이행자 무료치료 지원사업인 ‘슈퍼 굳건이 프로젝트’를 통해 현재까지 28명의 청년들이 현역 재도전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슈퍼 굳건이 만들기 프로젝트’는 4급이나 5급 병역처분을 받은 사람이 질병 치유 후 현역 등으로 병역을 이행하고자 하는 경우 병무청에서 후원기관과 협업을 통해 무료 치료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굳건이는 병무청 마스코트다.
슈퍼굳건이 사업에 참여한 최병훈(19세)군은 “태권도를 전공하고 있고, 앞으로 태권도장을 운영하고 싶은데 제자들에게 좀 더 떳떳한 사범이 되고 싶어서 시력교정수술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한준혁(19세) 군은 “꿈이 소방관이었으나, 징병검사에서 생각지도 않게 시력으로 4급을 받아 눈앞이 깜깜했지만, 당당하고 멋진 대한민국의 남자, 군인이 되고 싶어서 신청했다”고 지원동기를 밝혔다.
정태원(20세) 군도 “저체중으로 보충역 판정을 받아 부러워하는 친구들도 있었지만, 체중 및 체력 증진으로 몸도 마음도 건강한 진짜사나이로 거듭나고 싶었다”고 말했다. 저마다 사연은 다르지만 현역으로 병역을 이행하려는 마음은 모두 간절하다.
무료치료 서비스를 받아 질병이 치유된 사람은 지방병무청장에게 병역처분변경신청서를 제출해 신체검사 결과 신체등위 1~3급에 해당될 경우 현역병으로 입영할 수 있다. 신체등위 4급에 해당될 경우에는 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하게 된다.
병무청 관계자는 무료 시력교정수술을 받은 사람 중에는 조기 입영을 희망하는 사람도 있으나, 완벽하게 회복되지 않은 상태로 입영할 경우 각막혼탁, 외상 및 감염에 취약할 수 있으므로 충분한 치료(3개월) 후에 재신체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창명 병무청장은 “시력교정, 체중조절을 통해 현역 입대를 희망하는 당당한 청년들을 위해 민간병원 등과 업무 협약을 통해 슈퍼 굳건이 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기자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