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나라사랑광장 나라를 지킨 위인들
지리산 북한군 소탕한 강삼수, 10월의 6·25 전쟁영웅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6.10.02 15:05
  • 댓글 0
6·25 전쟁 당시 지리산에서 게릴라 활동을 하던 북한군을 소탕하는 데 큰 공을 세운 경찰관인 강삼수(1923∼1972) 경위가 '10월의 6·25 전쟁영웅'에 선정됐다고 국가보훈처가 30일 밝혔다.
1950년 9월 인천상륙작전의 성공으로 남쪽 지역에 고립된 일부 북한군이 지리산에 들어가 게릴라전을 펼치던 무렵, 경남 산청경찰서 사찰유격대장이었던 강 경위는 북한군 소탕작전을 진두지휘했다.
같은 해 11월 지리산 국수봉에 북한군이 집결 중이라는 첩보를 입수한 강 경위는 북한군 퇴로에 매복조를 배치하고 기습 공격해 23명을 사살했다.
강 경위가 이끈 부대는 10명 안팎의 소수였지만, 지리산 지형지물을 절묘하게 활용해 60여 차례의 전투에서 승리를 거뒀고 강 경위에게는 '지리산의 귀신'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보훈처는 "강 경위와 그의 부대는 국군의 정예병력 못지않은 혁혁한 전공을 세웠다"며 "그의 노력으로 지리산 일대는 안정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재향여군연합회` 현충원 참배 행사 진행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한국-독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 체결 예정···‘북한 비핵화’ 긴밀히 공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