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洪 "친북좌파에 의해 안보금가고 동맹균열,의회끼리 협력할수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7.10.26 11:44
  • 댓글 0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전(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북핵 위기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간 협력 불안하면 정당·의회끼리 협력해 새 한미협력 틀 만들 수도"
美외교협회서 文정부 노골적 비판 논란…"전술핵재배치 안되면 독자핵무장"

미국 워싱턴DC를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 주최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에서 "친북좌파 세력 때문에 한미동맹에 균열이 발생하는 것이 북한의 위협보다 더 두려운 위기의 본질"이라고 말했다.

제1야당이자 보수정당의 대표로서 미국 수도 워싱턴 한복판에서 북핵 위협에 대한 해법으로 한반도 전술핵재배치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지만 외국에서 현 정부를 원색적으로 비판한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홍 대표는 이날 CFR 간담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핵 위협과 한미동맹 위기의 원인이 한국 정부 내 친북좌파 세력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먼저 "올 초 탄핵 사태로 지난 9년과는 사뭇 다른 성격의 정부가 탄생했다"며 "과거 주한미군 철수를 외치고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배치 반대에 앞장섰던 사람들이 현재 한국 정부의 주류"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800만 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을 거론, "많은 한국 국민도 현 정부의 대북정책과 외교·안보 정책에 불안감과 의구심을 갖고 있다"면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강력한 제재를 추진하고 있는데도 800만 불에 달하는 북한 지원 방안을 공공연히 밝히는 것을 보면서 많은 한국 국민들이 당혹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전(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북핵 위기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홍 대표는 여기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양국 정당과 의회 간의 직접 소통을 제안하기도 했다.

그는 "비정상적 불량 국가인 북한의 핵 위협을 제거하는 첫걸음이 한미 양국 간 공조인데 서로 손발이 맞지 않는 듯해 더욱 불안하기도 하다"며 "양국 정부 간 협력이 불안하다면 양국 정당과 의회끼리 소통을 하면서 새로운 한미협력의 틀을 만들어 나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국 워싱턴을 방문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5일 오전(현지시간) 미국외교협회(CFR) 한반도 전문가 간담회에 참석, 북핵 위기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17.10.26 ⓒ 연합뉴스

홍 대표는 이어 한미동맹을 지키고 북핵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전술핵재배치와 사드 조속 배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하루라도 빨리 전술핵을 재배치할 필요가 있다"며 "그럼에도 미국 전술핵이 한반도에 재배치되지 않는다면 한국 스스로 핵무장을 할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또 "한국의 현 정부가 미적거리고 있는 사드배치 문제를 국민과 함께 적극적으로 압박해 나가려 한다. 한국의 친북좌파들은 터무니없는 환경 문제로 국민들을 선동하며 사드배치에 훼방을 놓고 있다"면서 "미국의 미사일방어체제(MD)에 한국이 가입하도록 정부에 촉구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홍 대표는 아울러 "현 정부의 전시작전통제권 조기 환수 주장에도 대응할 것"이라면서 "한국은 오랜 세월 외침에 시달렸고 일본의 식민 지배를 받기도 해서 국민들의 '자주국방'에 대한 의지가 매우 강한 것이 사실이다. 우리 사회의 좌파세력이 이런 점을 교묘하게 이용해 전작권 환수가 마치 자주국방의 길인 듯 선동하고 있지만, 저를 비롯한 많은 국민들은 결코 이런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도널드 트럼프 정부의 한미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 요구에 대해서는 "무역 불균형에 대한 미국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도 "현시점에서는 개정을 논의하기보다 무역 적자 해소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무역 적자를 줄여나가는 방안으로 미국산 셰일가스 도입을 제안하면서 "현재 4억 달러 수준인 미국산 LNG 수입을 2020년에는 20억 달러까지 늘리고, 2025년 이후 도입 물량을 중동산에서 미국산으로 대체하는 방안을 추진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23일 0시 - 지소미아 …결국 종료 수순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비건 대표 “北 아직 기회 있다…도발은 매우 큰 실수”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