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좌익단체의 ‘北 수학여행’ 제안 초·중·고에 독려한 광주시교육청
  • 김영주
  • 승인 2018.04.16 15:12
  • 댓글 0
광주시교육청 전경 ⓒ 연합뉴스

광주시교육청이 지난달 북한으로 수학여행을 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한 데 이어 북한 수학여행을 27일 열릴 남북정상회담의 의제로 다뤄 달라는 좌익단체의 국민청원에 교사와 학생의 참여를 독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시교육청은 11일 해당 내용의 공문을 광주 소재 초중고교 320여 곳에 보냈다. 청와대 국민청원은 광주교육희망네트워크, 진보연대, 민노총 광주본부, 전교조 광주지부 등 좌익 성향 시민단체로 구성된 ‘남북청소년 평화통일 수학여행 광주시민취진위원회’가 진행하고 있다.

청원에는 “청소년은 지난해 촛불광장에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여정에도 함께 했다. 이제는 6·15와 10·4를 기념하며 평화와 통일의 길에 함께하고자 한다”며 “한반도의 오늘과 내일을 살아갈 남·북 청소년들이 평화롭고 통일된 조국을 함께 꿈꾸며, 통일열차 타고 개성과 백두산에서 만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나서주기를 희망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광주시교육청은 공문에서 각급 학교와 기관에 학생과 교직원에게 관련 내용과 참여 방법에 대해 안내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위원회가 올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글과 청원 게시판 접속 방법 등을 소개했다.

앞서 광주시교육청은 지난달 25일 정부에 북한으로 수학여행을 갈 수 있도록 방북 허용을 남북정상회담 의제로 다뤄달라고 요청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공문을 받은 학교 관계자는 “공론화되지 않은 시민단체의 제안에 참여해달라고 공문을 보내는 것은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학교 입장에서는 교육청이 공문으로 보내면 부담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광주시교육청 관계자는 강제성을 띈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북한은 현재까지 비핵화에 대한 어떠한 진정성도 보인바 없다. 특히 천안함 폭침 음모론 선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무력 도발에 대한 사죄나 재발방지도 하지 않은 상황에서 북한 수핵여행을 보내자는 것은 학생들을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는 비판적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서경덕 교수 SNS 캠페인
서경덕 교수 SNS 캠페인 "독도 사진·영상 하나로 모으자"
해병대 헬기추락 유족
해병대 헬기추락 유족 "협의 안 되면 장례 안 치르겠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