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 ,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 결국 보류되나현실성 없는 공약 결국 수포로 돌아갈지도....
  • 김영주
  • 승인 2018.12.05 01:02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 24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대통령 집무실에 설치한 일자리 상황판 모니터를 보며 일자리 현황을 직접 설명하고 있다 (사진 =연합 자료)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결국 보류될 것으로 보인다. 

집무실 이전에 신경쓰기 보다는 경제·민생 살리기에 집중할 때라는 지적과 함께 공간확보 및 경호의 어려움이 크다는 현실적인 이유가 겹치기 때문이다. 

3일 청와대에 따르면 이 사업을 추진하는 청와대 관계자들과 외부 자문그룹 인사들은 이번 주말께 회동하고 집무실 이전 관련 내용을 최종 정리하기로 했다. 

내부적으로는 보류하는 방향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면서도 “청와대 안팎에서 집무실 이전에 비판적 의견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고 조심스러워했다. 

현실적으로 광화문에 대통령집무실을 마련하기가 어렵다는 점이 걸린다. 청와대에는 대통령을 위한 업무공간이 마련되어 있지만 광화문에 이처럼 시설이 갖춰진 공간을 마련하기는 쉬운 것이 아니다. 

설사 대통령집무실이 마련된다 하더라도 이를 경호·경비하기가 어렵다. 광화문에는 평일에만 수백만명의 시민이 오가는데 대통령집무실이 들어설 경우 경호·경비가 강화돼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또한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대통령집무실 이전 같은 지엽적인 문제에 집착하지 말고 민생 챙기기에 더욱 집중해달라는 주문도 나온다. 

하지만 ‘대통령집무실 광화문 이전’이 무산될 경우 공약 후퇴라는 비판에 직면할 수도 있는만큼 청와대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中, 캐나다 전 외교관 돌연 억류…
中, 캐나다 전 외교관 돌연 억류…"정보기관이 구금"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
“거기, 1호 동무 맞소?” 문재인-김정은 비밀 만남(?) 풍자 만화 화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