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한-일 관계 대치중에 중·러 항공기 KADIZ 침입軍, 독도 영공침범 러 군용기에 경고사격
  • 김영주
  • 승인 2019.07.24 00:01
  • 댓글 0

최근 한·일 관계가 일본의 무역 보복 조치로 삐걱 거리는 가운데 중국 정찰기와 러시아 폭격기아 한국 영공에 무단 침범했다.

23일 합동참모본부는 “오늘 아침 중국 군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 3대가 KADIZ에 진입했고, 이 가운데 러시아 군용기 1대는 독도 인근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해 우리 군이 대응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중국 군용기 Y-9 정찰기와 러시아 군용기 TU-95 폭격기로 추정된다.

합참에 의하면 이날 오전 6시 44분께 중국 군용기 2대가 이어도 북서방에서 KADIZ(한국방공식별구역)에 최초 진입해 오전 7시 14분께 이어도 동방으로 이탈했다. 이후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 내측으로 비행 후 오전 7시 49분께 울릉도 남방 약 76마일(140km) 근방에서 KADIZ로 재차 진입했다.

북쪽으로 기수를 돌려 비행하던 중국 군용기는 울릉도와 독도 사이를 지나 오전 8시 20분께 KADIZ를 이탈했다.

이 중국 군용기는 오전 8시 33분에 동해 북방한계선(NLL) 북방에서 러시아 군용기 2대와 합류해 다시 남쪽으로 향했다. 오전 8시 40분께 울릉도 북방 약 76마일 근방에서 KADIZ에 재진입해 중국 러시아 군용기 4대가 KADIZ를 침범했다.

이들은 약 20분간 머물다가 오전 9시 4분께 울릉도 남방에서 KADIZ를 벗어났다.

군 전문가들은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동해 상공에서 합류해 비행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중·러가 합동훈련을 실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동쪽에서 러시아 군용기 1대가 KADIZ에 진입했으며 우리 공군은 플레어를 투하하고, 경고사격해 러시아 군용기를 KADIZ 밖으로 밀어냈다.

오전 9시 9분에 KADIZ에 진입했던 러시아 군용기는 오전 9시 15분에 이탈했다가 오전 9시 28분에 재진입했고, 9시 33분에는 독도 영공을 침범했다.

공군이 재차 경고사격을 하자 9시 37분에 독도 영공을 이탈해 북상했다. 이 러시아 군용기는 최종적으로 오전 9시 56분에 KADIZ를 이탈하면서 상황이 종료됐다.

외교가에서는 한일관계가 삐걱대자 중국과 러시아가 군사 도발을 해온 것이라며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국방부와 외교부는 이날 오후 주한 중국·러시아 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사전 통보 없이 KADIZ 진입 및 영공을 침범한 행위를 엄중하게 항의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