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김여정, 특사 거절 밝히고 文에 “역스럽다” 비난 퍼부어장문의 담화로 6·15 연설 맹비난 “사과했어야”
  • 오상현
  • 승인 2020.06.18 00:05
  • 댓글 0

연일 대남비난에 앞장서고 있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성명 20주년 기념 연설을 두고 “본말은 간데없고 책임 회피를 위한 변명과 오그랑수를 범벅해 놓은 화려한 미사여구로 일관되어 있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대북 전단(삐라)이 초래한 이번 사태는 남한 정부에 책임이 있다며 “남조선 당국자의 이번 연설은 응당 그에 대한 사죄와 반성, 재발방지에 대한 확고한 다짐이 있어야 마땅할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철면피한 감언이설을 듣자니 역스럽다” “그 내용을 들어보면 새삼 혐오감을 금할 수 없다”며 강도 높게 문 대통령을 비난했다.

김 제1부부장은 대북전단 사태를 두고 “북남(남북) 관계의 기초이며 출발점인 상호 존중과 신뢰를 남측이 작심하고 건드렸다는 데 근본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번 연설을 뜯어보면 북남 관계가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는 것이 죄다 그 무슨 외적 요인에 있는 듯이 밀어버리고 있다”면서 “연설대로라면 북남 관계가 한 발 자국도 나가지 못한 것이 남조선 내부의 사정 때문이고 미국과 국제사회의 지지가 따라서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것인데 과거 그토록 입에 자주 올리던 '운전자론'이 무색해지는 변명”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발언은 ‘한반도 운전자론’을 내세우며, 외교 정책을 주도적으로 밀고 나가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과는 달리 남북 관계가 진전을 이루지 못한 것은 모두 외적 요인 때문이냐고 힐난한 것이다.

또한 문 대통령이 연설에서 한국 내부의 사정과 미국·국제사회의 지지를 받지 못해서 남북 관계가 진전하지 못했는데, 그렇다면 ‘운전자론’은 무색해진다고 꼬집은 것이다.

김 제1부부장은 또 문 대통령이 남북 사이에서 충분히 할 수 있는 것도 하지 못하고 주저앉아 있다고 비난했는데,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19년 신년사에서 제안한 금강산 관광과 개성공단 재개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