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군함, 대만해협 통과...중국 ”역내의 가장 큰 위험은 미국”
  • 박철호
  • 승인 2021.06.24 19:02
  • 댓글 0

미 해군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위한 약속”
미 전략보고서 “중국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국가들의 주권과 존엄성을 침해”
中 장춘후 대변인 “역내 안보의 가장 큰 위험은 美...중국은 단호히 반대”

미 해군 군함이 22일 대만 해협을 통과했다.

❚미 해군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게 열린 인도·태평양 위한 약속”

미 해군 7함대는 이날 알레이버크급 미사일 구축함 커티스 윌버함이, 국제법에 따라 대만해협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함정의 대만해협 통과는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을 위한 미국의 약속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또 “미군은 국제법이 허용하는 곳이라면 어디든 비행하고 항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중국이 전투기 등 28대의 군용기를 동원해, 타이완 방공식별구역에 진입한지 1주일 만에 이뤄어졌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미국 군함이 자국 해협을 통해 북쪽으로 항해했으며 정상적인 상황에서 진행됐다고 했다.

❚미 전략보고서 “중국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국가들의 주권과 존엄성을 침해”

미 해군은 매달 한 번씩, 대만해협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쳐왔다.

미국은 대만과 공식적인 외교 관계를 맺고 있지는 않다. 그러나 국제적으로 가장 중요한 후원자이자, 주요 무기 판매국이다.

미국은 대만을 통해, 대 중국을 견제한다. 대만은 미국을 힘입어 중국의 압력을 견뎌낸다.

작년 5월 21일 미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對중국전략적 접근’ 보고서는 ‘중국공산당(CCP·Chinese Communist Party)이라는 표현만 35차례 사용했다. 중국의 정체성을 명확히 하는 표현이다.

해당 보고서는 중국이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 국가들의 주권과 존엄성을 침해”한다면서 중국의 도전에 맞서, 대중국 정책을 취해야 할 것을 요구한다.

❚중 장춘후 대변인 “역내 안보의 가장 큰 위험은 美...중국은 단호히 반대”

한편 중국군 동부전구 장춘후이 대변인은 23일 이번 항해와 관련해 “우리는 모든 과정을 감시하고 경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미국이 역내 안보에 있어 가장 큰 위험을 초래하는 나라이며, 우리는 이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尹의 ‘탈북 어민 북송 사건’ 조사 필요성을 언급···美 전문가 “전적으로 올바른 일”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서울시청 앞 광장 6·25 남침전쟁 사진전 개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