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6.15남측위, 방북승인 촉구 철야농성 돌입 “독재 박근혜, 평화협정 체결” 비난정부 당국만 비난 北 도발 행위엔 ‘모르쇠’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6.06.09 10:45
  • 댓글 0
▲ ⓒ 한국진보연대 캡처
종북·친북성향 단체들이 개성공단 재가동과 남북관계 개선, 개성 6.15민족공동행사 성사 등을 위한 방북 승인을 촉구하는 철야농성에 돌입했다.
<통일뉴스>에 따르면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와 이적단체 범민련, 민주노총 등 단체는 8일 11시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6.15민족공동행사 성사를 위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창복 6.15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정말 통일을 원한다면 즉각 민족공동행사를 허가해주기 바란다.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언제까지나 이렇게 길바닥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농성을 해야 하느냐”면서 “정부 당국자끼리는 서로 충돌하고 갈등할지라도 민간차원의 교류는 허락해야 하는 것 아니냐. 그래야 이 땅의 평화와 민주, 그리고 조국의 평화통일이 앞당겨지는 것 아니냐”고 비난했다.
박석민 민주노총 통일위원장은 “작년 저희 노동자들은 통일축구를 성사하고 올해 반드시 서울에서 다시 노동자들이 운동장에서 땀을 흘리고 통일과 평화를 이야기하자고 합의했다”면서 “올해 어떠한 어려움이 있어도 노동자통일축구 서울에서 성대하게 개최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분단 70년 정전체제를 뛰어넘는 평화협정 체결로 평화체제를 실현하려고 노동자들이 올해 투쟁에 나섰다”며 “평화체제를 디딤돌로 반드시 통일로 나아가겠다”며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했다.
김영호 전국농민회총연맹 의장은 “역사적으로 봤을 때도 주변 강대국의 이간책동에 끌려가는 정부나 정체들은, 그때는 우리 민족들이 불행했다”며 “박근혜 독재권력은 마음 좀 고쳐먹으라”고 박 대통령을 비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이제 제재 일변도의 비현실적이고 재앙적인 정책을 버리고 상호 존중에 기초하여 대화와 협상을 재개해야 한다”며 “전쟁이 여전히 구조적으로 계속되고 있는 한반도에서 상대방의 붕괴를 겨냥한 경제 봉쇄와 군사적 압박은 갈등과 대결을 격화시키고 심각한 충돌위기를 불러온다는 점에서 재앙적인 정책”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정부가 당장 대화에 나서기 어렵다면 민간교류와 경제협력 등 다방면에서 대화와 협상의 길을 찾는 지혜가 필요하다”며 “노동자통일축구대회나 여성, 종교계 만남 등 각계각층의 만남과 대화, 교류와 협력사업을 전면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적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이규재 의장이 ‘대북적대정책 폐기하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시위에 동참했다.
앞서 6.15남측위는 정부의 불허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19일 중국 선양에서 북한과 불법으로 접촉해 논란을 일으켰다.
6.15남측위는 6.15북측위 등과 함께 이날 선양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남북해외 공동위원장회의를 열고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앞당기기 위해서 우리 다 같이 노력하자”고 주장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북한의 6‧25전쟁 납치 범죄 책임 없는 종전선언은 북한에 대한 면죄부 선언!”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에 대한 분명한 입장 밝혀야”
북한의 6‧25전쟁 납치 범죄 책임 없는 종전선언은 북한에 대한 면죄부 선언!” “문재인 대통령은 종전선언에 대한 분명한 입장 밝혀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