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국당 “北 공갈협박에도 한반도기 아닌 ‘태극기’ 휘날려야”“태극기와 애국가는 자랑스운 대한민국 상징”
  • 김영주
  • 승인 2018.01.11 13:35
  • 댓글 0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9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 종료회의에서 공동보도문을 낭독하고 있다2018.1. ⓒ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11일 평창 동계올림픽 남북 선수단 동시 입장때 태극기가 아닌 한반도기가 사용될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참가 조건으로 태극기와 애국가 대신 한반도기와 아리랑을 요구할 모양이다. 이 정부는 그래도 감지덕지한 모양”이라며 “전례가 있든 없든, 북이 참가하든 안하든 분명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정태옥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태극기와 애국가는 말로 다할 수 없는 땀과 눈물과 희생으로 만들어지고 공유되어 온 대한민국의 영혼 그 자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체육경기하는 올림픽에 선수단은 몇명 오지 않고, 이름은 대표단 응원단이지만 실은 선전선동 동무들만 잔뜩 참가할 모양”이라며 “지금과 같이 북핵 앞에 쪼그라든 대한민국의 위상을 생각해서라도 절대 양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극기와 애국가는 대한민국, 자유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시장경제로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미란다(Miranda, 상징)다”라며 “형편없는 북의 공갈협박에도 불구하고 가슴벅찬 애국가와 휘날리는 태극기를 평창 하늘에서 마음껏 보고싶다”고 덧붙였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남북 단일팀에 세계인이 감동?… 北核에 ‘평화’ 안대 씌우지 마라
남북 단일팀에 세계인이 감동?… 北核에 ‘평화’ 안대 씌우지 마라
[전문]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책임은 내게 물어달라”
[전문] 이명박 전 대통령 “적폐청산은 정치보복… 책임은 내게 물어달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