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6·25전쟁 참전용사 故 윌리엄 스피크먼, 대한민국 땅에 잠들다.18일(월) 인천국제공항서 유해봉환식 진행... 19일(화) 부산 유엔기념공원 안장
  • 김영주
  • 승인 2019.02.18 00:03
  • 댓글 1
6·25전쟁 참전용사인 윌리엄 스피크먼씨가 2015년 2월 21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을 방문해 전사자 명비에 헌화하기 전 하얀 국화향을 맡으며 전사한 동료들을 기리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6·25전쟁에 참전한 영국 유엔참전용사로, 한국과 영국에서 최고의 무공훈장을 받은 고 윌리엄 스피크먼씨의 유해가 대한민국에 안장된다.

국가보훈처는 “6·25전쟁 유엔참전용사인 고 윌리엄 스피크먼(William Speakman, 91세) 유해봉환식과 안장식이 오는 18일(월)과 19일(화) 각각 인천국제공항과 부산 유엔기념공원에서 개최된다.”고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스피크먼씨의 유해는 18일 오후 4시 5분 경 아들, 딸 등 유족 4명과 함께 인천국제공항에 도착, 5시에 유해봉환식을 진행한다.

유해 봉환식은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국가보훈처장 주관으로 주한영국대사를 비롯한 대사관 관계자와 스피크먼씨 유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방부 의장대가 함께 하는 품격 있는 의식으로 진행되며, 유가족들이 참석하는 별도의 기자회견도 마련된다.

유해봉환식 후엔 서울현충원 봉안당에 임시 안치된 후 19일 오후 2시, 유엔참전용사들이 잠들어 있는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안장식에는 스피크먼씨 유족과 국가보훈처, 주한영국대사관 관계자, 유엔사 관계자, 참전용사 등 60여 명이 참석한다.

국가보훈처는 “이번 유해봉환식과 안장식은 사망 후 자신이 싸워 지켜낸 한국 땅에 묻히고 싶어 한 고인의 뜻을 받들어 진행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유엔참전용사의 부산 유엔기념공원 사후 개별안장은 스피크먼씨가 7번째 이다.

스피크먼씨는 6.25전쟁 당시 근위 스코틀랜드 수비대 1연대 소속으로 참전했다.

6ㆍ25전쟁 당시 선두에 서서 적진에 수류탄을 던지고, 육탄전을 벌여 전쟁영웅으로 불렸던 영국군 참전용사 고(故) 윌리엄 스피크먼의 생전 모습 (사진=국가보훈처)

1951년 11월 4일 새벽 4시 임진강 지역의 마량산전투(317고지)에서 적의 강력한 공격으로 많은 병사들이 부상을 입는 등 육탄전이 계속되자 스피크먼씨는 6명의 병사들을 소집했다. 스피크먼씨와 병사들은 적진을 향해 수류탄을 던지며 공격을 감행, 이 과정에서 스피크먼씨도 다리에 심한 부상을 입었다.

그는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부대원들이 모두 철수할 때까지 4시간이 넘게 공격을 지속함으로써, 많은 전우들이 후방으로 안전하게 후퇴해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스피크먼씨는 이날 전투에서의 부상으로 1952년 1월 영국으로 귀국, 뛰어난 리더십과 용맹함, 희생정신을 인정받아 1952년 2월 27일 버킹엄 궁전에서 영연방 최고 무공훈장(Victoria Cross, 빅토리아십자훈장)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수여받았다.

이후, 스피크먼씨는 한국을 떠난 지 3개월 만인 1952년 4월, 6·25전쟁 재참전을 희망하면서 한국으로 다시 돌아와 그해 8월까지 전투를 계속했다.

그는 2015년 한국을 방문했을 당시 재참전을 결정한 이유에 대해 “당시 군인으로서 할 수 있는 일은 한국을 돕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라면서 “영국 육군은 전쟁이 계속되고 있는 한국에 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지만, 내 마음은 이미 한국과 한국인들을 향해 있었기 때문에 결국 다시 돌아올 수 있었다”라고 밝힌 바 있다.

6·25전쟁이 끝난 후 스피크먼씨는 세 차례(2010.4월, 2015.4월, 7월) 한국을 방문했다.

특히 2015년 4월, 당시 6·25전쟁에서 빅토리아 십자훈장을 수훈한 유일한 생존자였던 그는 본인이 40여 년 동안 정부기념식 등에 착용했던 십자훈장(재발급분, 원 훈장은 스코틀랜드 전쟁기념관에 보존)과 영국정부로부터 받은 기념메달, 해외파병 메달 등 총 10점을 한국정부에 기증했다.

그는 당시 유엔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을 대한민국 국민과 후손들에게 알리고, 본인이 생명을 바쳐 싸운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사랑, 애정의 징표로 훈장 등을 기증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후 2015년 7월, 7·27 정전협정의 날을 기념해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최고 무공훈장(태극)을 수여받기 위해 한국을 다시 방문했다.

2015년 한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스피크먼씨는 “지금도 또 다시 한국에 전쟁이 발생한다면 기꺼이 와서 한국을 지킬 것이다. 한국은 제2의 고향이고 조국이다”라면서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bluekim@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하준 2019-02-19 06:30:33

    6ㆍ25가 어떤 전쟁인가?
    김정은 할배의 남침으로 UN에서 16개국을 대한민국에 파병해 수만명이 희생된 미치광이 짓을 한 전범집단인 김정은 일당에게 한푼이라더 챙겨주려는 문재인과 더블당!
    그들이 망하는 날까지 이땅을 위해 목숨바친 영혼들께서 잠들지 못하지 않을 것 같다. 뻔뻔스런 피우진~ 그녀기 노병의 돌아가신 영혼앞에 그렇게 뜻뜻하게 설 수 있는지 묻고싶다. 욕되게하지마라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의 협박에도 다시 공 넘긴 美 “빅딜하면 밝은 미래”
    北의 협박에도 다시 공 넘긴 美 “빅딜하면 밝은 미래”
    문대통령 '서해 수호의 날' 행사 불참…한국당
    문대통령 '서해 수호의 날' 행사 불참…한국당 "유가족에 아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