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G20 , ‘고립무원’ - 한일 정상회담 ‘불투명`
  • 박상준
  • 승인 2019.06.25 00:01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 - 일본 아베 총리 (PG)

한·일 정부가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를 계기로 추진해온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2일 요미우리 TV 인터뷰에서 “G20 회의 주최국 의장이라 (양자회담) 일정이 꽉 차 있다”면서 사실상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가 G20 회의를 앞두고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어렵다는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외교가에서도 사실상 한·일 정상회담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문제는 일본이 중국과 미국 등 한반도 인근 열강들과 잇따라 정상회담을 갖지만 한국은 그렇지 못할 것이라는 점이다.

아베 총리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도 정상회담을 가진다.

반면 문재인 대통령은 아베 총리를 포함한 한반도 주변 열강들과 정상회담을 갖기 힘들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는 그간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것 같은 뉘앙스를 풍겨왔다.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일본이 강경한 태도를 고수하자 정부는 급기야 일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액을 한·일 양국 기업에서 기금에서 마련하자는 안을 내놓기도 했다.

이 같은 안은 일본 정부에 의해 즉각 거부되면서 우리 정부는 머쓱해졌다.

한·일 정상회담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면서 한국의 외교도 ‘고립무원’의 위기에 놓였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국가전복 가담자`가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후보자라니?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한국, 北 사이버 해킹의 최대 피해국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