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이재용, 백방으로 뛰는데…느긋한 靑 - 뒷수습을 기업이 해야하나?
  • 박상준
  • 승인 2019.07.10 00:00
  • 댓글 1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본이 무역 보복을 위해 디스플레이 및 반도체 관련 3종 핵심소재 수출을 규제하자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것은 기업인이다. 반면 청와대는 느긋하게 ‘양자 협의’를 제안하다 매몰차게 거절당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8일 일본 정부가 거래 규제 대상에 올린 첨단소재 3종(불화수소·포토 레지스트·폴리이미드) 거래선을 확보하기 위해 일본으로 직접 출장 가 동분서주하고 있다.

전날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이 부회장은 쏟아지는 질문에 말을 아낀 채 준비된 차량에 탑승해 공항을 빠져나갔다.

이 부회장은 8일 일본 외에 대만·싱가포르에 생산 거점을 보유한 소재 업체 스텔라에 고순도 불화수소(에칭가스)를 조달을 요청했다.

하지만 스텔라는 일본 정부의 최종 승인이 있어야만 대만 등지에서 한국에 에칭가스를 수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처럼 이 부회장이 일선에 나서서 고군분투하고 있지만 청와대는 느긋한 모습이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외교적 해결을 위해 차분하게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다급해보이는 모습은 조금도 찾아볼 수 없었다.

다음날인 9일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이 나서 “(이번 조치는) 협의 대상이 아니고 철회도 생각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외교적 협의 발언을 대놓고 거부한 것이다.

이 때문에 한일 외교관계를 관리하고, 리스크를 줄여야할 청와대가 사고를 치고, 뒷수습을 기업이 해야하느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중국과 북한에 들이는 공의 절반만 일본에 쏟았어도 오늘날의 무역 보복은 없을 것이라는 지적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김정일 2019-07-11 03:55:55

    아직도 이러고 있음어떻합니까?
    일본이 우리한테. 선전포고
    한것이나 다름없어요
    자!
    일본이 이 규제대상물질이
    무기로 변질되어질우려가 있어서
    수출금지라?
    그럼 우리의 대응이 하나있지요
    이물질을 그들의 이유로
    생산금지시키는것이지요
    오히려 우리가 이물질을유통 금지시키는것이지요
    그러면 반도체생산이 전면 중단되지요
    아니 소수로생산되고. 타기업에서는 이물질을 공식적으로쓰지 못하니 반도제값이 엄청오르겠지요
    그러면 아베는 세계의 공적이 되고. 오히려 그들이 이물질이
    무기로 전용되지않는다고.할것이고 제발우리 기업에게 생산좀해달라고부탁하는 상황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北은 침묵 일관하는데…韓, 반쪽짜리 ‘9·19평양선언’ 기념식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한승주 前 외교장관 “美, 정상회담서 ‘北核’ 수용할 듯”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