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유엔 주재 러 대사 "안보리 대북 제재 조만간 해제될 전망없어"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07.18 00:00
  • 댓글 0

 미국의 강경한 태도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 제재가 조만간 해제될 가능성은 없다고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가 16일(현지시간) 밝혔다.

타스 통신에 따르면 바실리 네벤쟈 러시아 대사는 이날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전망하면서 "러시아가 이 문제 해결을 촉진할 수 있겠지만 대북 제재는 안보리 결의에 의해 취해진 것이라 안보리에 의해서만 해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북 제재 해제) 결의가 채택되기 위해선 최소한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의 견해가 일치해야 하지만 대북 제재 완화에 완강히 반대하는 1개 이상의 국가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는 여러분에게도 잘 알려진 나라"라고 미국을 겨냥하면서 "이 나라는 그들(북미) 간에 무엇인가가(협상이) 시작됐지만 이는 오로지 제재의 결과라고 믿는 환상 속에 살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그들(미국)은 그 같은 환상 속에서 살면서 북한에 대한 최대한의 압박만이 성과를 낼 수 있다고 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벤쟈는 "우리는 그들에게 채찍만이 아니라 당근도 이용하면서 행보가 상호적임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일부는 이를 이해하지만, 정치적 차원에서 결정을 내리는 이들은 전혀 다른 패러다임 속에서 살고 있다"고 미국을 비난했다.

러시아와 중국은 지난 2017년 7월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종합적·단계적 해법을 담은 로드맵을 공동성명 형식으로 발표한 바 있다.

로드맵은 북한이 추가적인 핵·탄도미사일 시험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핵과 미사일의 비확산을 공약하면, 한미 양국도 연합훈련을 축소하거나 중단하는 1단계에서부터, 북미·남북한 간 직접 대화로 상호 관계를 정상화하는 2단계를 거쳐, 다자협정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 지역 안보체제 등을 논의하는 3단계로 이행해 가는 단계별 해법을 담고 있다.

러시아는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 협상 진전으로 현 한반도 정세가 러·중 로드맵의 2단계에 와 있다고 주장하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시험 중단과 일부 핵시설 폐기에 대한 화답으로 미국 등 관련국들이 대북 제재 완화 혹은 일부 해제 등의 상응 조처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왔다.(연합)

바실리 네벤쟈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INF 탈퇴 후 두 번째
美,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INF 탈퇴 후 두 번째
‘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 美국방수권법, 하원서 가결
‘주한미군 현 수준 유지’ 美국방수권법, 하원서 가결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