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美 전문가들 “미·북, 협상 시간 얼마 안 남아”“내년 北 도발 모험 가능성 있어”
  • 박철호
  • 승인 2019.10.30 03:06
  • 댓글 0

미국 한반도 전문가들이 북한이 연말 시한을 계속해서 강조하는 것을 두고, 실제로 미·북 간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경고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협상 시한을 넘기면 위험을 감수하고 도발에 나설 것으로 점치고 있다.

28일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마크 피츠패트릭 전 국무부 비확산 담당 부차관보는 북한이 거듭 강조하는 ‘연말’이 미·북 관계의 실질적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북한이 지난 1년 가까이 지속적으로 ‘시한’을 놓고 위협했다며, 이는 북한이 실제 ‘시한’으로 제시한 것이라고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로버트 갈루치 전 국무부 북핵 특사 또한 북한이 ‘연말 시한’을 거듭 언급한 것에 대해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 상황에서 미국은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실험에 대한 우려를 줄였지만, 북한의 제재 완화에 대한 바람을 이뤄내지 못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미국이 지금 상태를 유지하고 싶어하더라도 북한은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갈루치 전 특사는 분석했다.

이어 미·북 간 남은 시간이 없어 보여도 ‘양날의 검’ 같은 미·북 관계가 다시 두 나라를 협상 테이블로 인도할 수 있다고 말했다.

피츠패트릭 전 부차관보는 미국이 북한과의 전쟁을 더 꺼린다는 계산하에 북한이 모험에 나설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내년에도 현 상황과 같은 교착 상태가 이어질 경우 북한이 지난 2017년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공격적이고 도발적인 군사 행동에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북한의 행동은 파국을 부를 수도 있지만, 미국은 대선 일정에 얽매여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숨진 공무원 친형 “일방적인 월북 단정” 강하게 반발
숨진 공무원 친형 “일방적인 월북 단정” 강하게 반발
“국제사회, 대북 제재 이행으로 북한에 메시지 보내” 국제적으로 고립될 것”
“국제사회, 대북 제재 이행으로 북한에 메시지 보내” 국제적으로 고립될 것”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