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금강산 시설 철거한다”…정부 아닌 北이 공개정부, 11일 최후통첩 사실 밝히지 않아
  • 오상현
  • 승인 2019.11.18 01:58
  • 댓글 0

북한이 금강산 관광과 관련해 ‘최후통첩’을 날렸지만 정부가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커지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금강산은 북과 남의 공유물이 아니다’라는 논평을 통해 “우리(북한)의 금강산은 민족 앞에, 후대들 앞에 우리가 주인이 되어 우리가 책임지고 우리 식으로 세계적인 문화관광지로 보란 듯이 훌륭하게 개발할 것”이라면서 “금강산 관광 개발에 남조선이 끼어들 자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시간표가 정해진 상황에서 우리는 언제까지 통지문만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허송세월 할 수 없다”며 “11일 남조선 당국이 부질없는 주장을 계속 고집한다면 시설철거를 포기한것으로 간주하고 일방적으로 철거를 단행하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최후통첩을 보냈다”고 밝혔다.

북한이 밝힌 ‘최후통첩’은 우리 정부가 공개하지 않은 내용이다. 북한이 일방적 철거라는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음에도 우리 정부는 이에 대해 구체적인 대응 방식을 밝히지 않은 것이다.

앞서 지난달 23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금강산을 현지지도하면서 “남루한 남조선 시설물들을 싹 들어내라”고 지시했고, 북한은 문서교환 방식으로 날짜를 정해 시설물을 철거하라고 통지했다.

정부는 실무회담과 공동 점검단 카드를 제시하고, 개별관광 방안 검토 및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면담 등을 통해 돌파구를 모색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깊이있는 논의니 공동점검단의 방문필요니 하고 오리발을 내밀었다”고 맹비난을 퍼부었다.

북한은 대화로 문제를 해결하자는 우리 정부의 요구를 묵살하고, 일방적 집행 가능성을 한층 드높인 것이다.

통일부는 ‘최후통첩 비공개 논란’에 대해 “협상 상대방이 있는데 사안을 일일이 공개할 수 없다”면서 “상황이 바뀌면 소상히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샤프 前주한미군사령관 “美, 몇 달러 때문에 동맹 포기 말아야”
샤프 前주한미군사령관 “美, 몇 달러 때문에 동맹 포기 말아야”
美 국방차관,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說에 “계획 없다”
美 국방차관, 주한미군 1개여단 철수說에 “계획 없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