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트럼프 발언, 실언이면 다행…의도적이면 위험한 도전"
  • 인터넷뉴스팀
  • 승인 2019.12.06 00:07
  • 댓글 0

최선희, 트럼프 '로켓맨' 발언에 "최고존엄 비유호칭에 인민 증오"
"의도된 도발인지 지켜보겠다…다시 하면 우리 역시 맞대응 폭언"

질문에 답하는 최선희2019년 11월 20일 러시아에서 기자 질문에 답하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북한군 총참모장에 이어 북미 비핵화 협상 핵심인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필요시 군사력 사용' 발언을 비난했다.

다만 '무력 맞대응'을 경고한 총참모장과 달리 미국의 도발적인 발언에 북한 역시 '폭언'으로 맞서겠다고 경고하는 등 긴장이 고조되는 것은 자제하려는 모양새다.

최 제1부상은 5일 발표한 담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사용 발언과 비유 호칭이 즉흥적으로 불쑥 튀어나온 실언이었다면 다행이겠지만, 의도적으로 우리를 겨냥한 계획된 도발이라면 문제는 달라진다"고 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최 제1부상은 "바로 2년 전 대양 건너 설전이 오가던 때를 연상시키는 표현들을 의도적으로 다시 등장시키는 것이라면 그것은 매우 위험한 도전으로 될 것"이라며 "우리는 무력사용과 비유 호칭이 다시 등장하는가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러한 표현들이 다시 등장하여 우리에 대한 미국의 계산된 도발이었다는 것이 재확인될 경우 우리 역시 미국에 대한 맞대응 폭언을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담화는 '미국이 무력을 사용하면 우리 역시 신속한 상응행동을 하겠다'는 박정천 군 총참모장의 전날 담화에 이어 나온 것으로 최 제1부상은 "우리 외무성 역시 최대로 예민한 시기 부적절하게 내뱉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불쾌감을 자제할 수 없다"고 표현했다.

그는 "우리가 더욱더 기분 나쁜 것은 공화국의 최고 존엄에 대해 정중성을 잃고 감히 비유법을 망탕 쓴 것"이라며 "이로하여 미국과 미국인들에 대한 우리 인민들의 증오는 격파를 일으키며 더한층 달아오르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제1부상이 언급한 '최고존엄에 대한 비유법'은 트럼프 대통령이 나토 기자회견에서 "그는 분명히 로켓들을 쏘는 것을 좋아한다"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약 2년 만에 다시 '로켓맨'이라고 부른 것을 지칭한다.

로켓맨은 북미 간 긴장이 최고조에 달했던 2017년 하반기 사용했던 별명으로 김 위원장을 조롱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최 제1부상은 "지금과 같은 위기일발의 시기에 의도적으로 또다시 대결 분위기를 증폭시키는 발언과 표현을 쓴다면 정말로 늙다리의 망녕이 다시 시작된 것으로 진단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무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향하여 아직 그 어떤 표현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런 언급은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모욕적인 별명을 사용했지만, 북한은 똑같이 대응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해 일단 대치 상황이 악화되는 것은 막으려는 의도로 해석된다.(연합)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인터넷뉴스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터넷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누군가가 반미와 친중을 선동하고 있다!
누군가가 반미와 친중을 선동하고 있다!
北 “美 제재 고집하면 새로운 길 모색”
北 “美 제재 고집하면 새로운 길 모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