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코로나19 전파 위험에 수도 평양 ‘준봉쇄령’ 내려‘탈북민 월북’ 개성에 생필품 지원으로 민심 다독이기
  • 오상현
  • 승인 2020.08.03 00:12
  • 댓글 0
코로나19 체온 검사 실시하는 평양 병원 간호사 (연합 자료사진)

북한이 개성 출신 탈북민의 월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위험이 커졌다면서 수도 평양에 사실상 준봉쇄령을 내렸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특급경보가 발령된데 맞게’ 제하의 기사에서 “평양시비상방역지휘부가 지하철도역과 장거리버스정류소, 평양시로 들어오는 입구와 경계점들을 비롯한 주요 지점마다 방역초소들을 증강배치했다”고 전했다.

조선중앙방송도 “평양시가 40여개소에 방역 초소를 새로 설치해 평양시에 대한 출입을 제한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장거리 운행을 하는 버스 대수와 하루 여객 수, 운행시간들을 구체적으로 장악하고 방역학적 요구에 따르는 해당한 대책을 세워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탈북민이 월북으로 코로나19 유입 가능성이 커졌다고 주장하는 와중에 정권을 처받치는 핵심세력이 사는 평양이 동요하지 않도록 준봉쇄수준으로 강력히 통제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개성 민심 돌보기도 각별히 신경쓰고 있다.

노동신문은 ‘개성시민들의 생활조건보장을 철저히’ 제하의 기사를 통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할 데 대한 당 정치국 결정이 채택된 후 많은 식량이 긴급히 수송돼 개성시민들에게 공급되고 있다”며 주민에게 연료와 수산물, 부식물, 의료품 등을 전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을 전달하는 것은 탈북자의 재월북으로 인해 개성지역의 민심의 동요를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방역 지침을 어긴 사례를 질타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공장에서 종업원들이 드나드는 정문에 방역초소도 설치하지 않은데다 어떤 간부는 마스크도 규정대로 착용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