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UN, 北인권결의 채택…北 “인간쓰레기들 날조”결의안 “남북대화 등 대화 중요성 강조”
  • 김영주
  • 승인 2020.11.19 20:19
  • 댓글 0

북한의 인권침해를 비판하고 개선을 촉구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이 18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에서 채택됐다.

인권 문제를 당당하는 제3위원회는 이날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북한인권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2005년부터 16년 연속 채택된 결의안은 다음달 유엔총회 본회의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결의안은 회원국 중 어느 나라도 표결을 요청하지 않은 채 표결 없이 컨센서스(전원동의)로 채택됐다.

한국은 2년 연속 공동제안국에 이름을 올리지 않았고, 컨센서스에는 동참했다.

주유엔 한국대표부는 “우리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한다는 기본 입장 하에 작년과 마찬가지로 금년도 결의안 컨센서스 채택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유엔 주재 유럽연합(EU) 회원국들이 초안을 마련한 결의안은 대체로 기존 결의안 문구를 거의 그대로 반영했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에 따른 인도주의적 위기 우려가 더해졌다.

결의안은 “코로나19와 같은 보건 위기와 자연재해에 대한 제한적인 대처 능력 때문에 빠르게 악화할 가능성이 있는 북한의 위태로운 인도주의적 상황에 매우 깊은 우려를 표한다”면서 인권 상황에 대한 부정적 영향도 우려했다.

이어 북한에 “코로나19 대유행이라는 맥락에서 인도주의 단체들의 활동을 허락하라”고 촉구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번 결의안에 대해 “진정한 인권 증진 및 보호와는 무관한 정치적 책력”이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법원 웜비어 부모에 ‘뉴욕주 北 관련 자산’ 정보 공개 허가
美, 법원 웜비어 부모에 ‘뉴욕주 北 관련 자산’ 정보 공개 허가
美 국방 대행 소말리아 방문···‘알카에다’계의 테러 공격 7명 사망
美 국방 대행 소말리아 방문···‘알카에다’계의 테러 공격 7명 사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