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러시아와 각 세우는 미국 “G7 정상회의에, 러시아 초청 안 할 것”
  • 박상준
  • 승인 2021.02.21 21:12
  • 댓글 0

러시아를 포용하는 트럼프 → 러시아를 거부하는 바이든
푸틴 비판, 야권 지도자 나발니 2심서도 실형

러시아의 G8 복귀가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러시아의 G7 초청을 거부한 탓이다. 한편,푸틴 대통령을 비판해온, 러시아의 야권지도자 나발니는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러시아를 포용하는 트럼프와 러시아를 거부하는 바이든

백악관은 19일 미국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러시아를 초청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행정부는 러시아를 새로 초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떠한 초청도 G7 회원국과의 협력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2014년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 강제 합병 한 이후 G8서 퇴출됐다.

이는 전임 트럼프 행정부와의 대(對)러시아 기조와 다른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6월 G7을 ‘매우 구시대적인 집단’이라고 강조하며, 러시아와 호주, 한국, 인도 등의 가입을 추진했었다. 대(對) 중국 포위망의 성격이었다.

▮푸틴 비판, 야권 지도자 나발니 2심서도 실형

한편, 러시아의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20일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나발니는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포함한 러시아 정부 고위 인사들을 비판해온 지도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프리덤하우스 “北, 49년 연속 세계에서 가장 자유 없는 나라···전체주의 독재정부”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北 자극할라’ 우려에 북한인권재단 이사 추천 안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