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단원고 유족, 이적단체 포진한 행사 참석해 “정권 바꿔달라”이적단체 포진한 행사장서 '안전사회' 외치는 단원고 유족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2.06 18:02
  • 댓글 0
▲ 3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경운동 천도교 수운회관에서 열린 '민주수호 서울시민 1천인 원탁회의'에 참가한 시민들이 민주주의 수호 등의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5.1.31 ⓒ 연합뉴스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세월호 단원고 유가족 정혜숙 씨는 지난달 31일 이적단체 간부 등 종북인사가 참여해 논란이 되고 있는 ‘민주수호 서울시민 1000인 원탁회의(원탁회의)’에 참석했다.
세월호 유가족을 대표해 나온 정 씨는 “정권이 잘못한다고 말하면 빨갱이로 모는 정상이 아닌 세월호 사고로 이어고 금쪽같은 우리 자식이 죽었다”면서 “우리나라 곳곳에 이런 단체가 일어나 풀뿌리 문화가 전국에 퍼져 국민의 힘이 강하다는 보여주고 정권도 바꿔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오늘 제주 강정마을에선 해군기지 막는 강정 사람들과 평화운동가를 몰아내는 작업이 한창이고 광화문에선 서북청년단이 세월호 유가족을 몰아내겠다고 통보했다”면서 “국민은 잘못하는 정권에게 잘못한다고 말할 권리가 있다”고 말해 큰 호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단원고 유족인 정 씨가 참여한 원탁회의에는 이적단체 간부를 포함해 종북 성향 단체·인사가 소속돼 있어 종북 논란을 빚고 있다.
원탁회의 제안자 100명 가운데는 김규철 범민련 서울연합 대표, 류종인 민자통 서울회의 의장, 이정태 민자통 중앙회의 사무처장 등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규정한 단체 지도자들이 포진하고 있다.
또한 이상훈 서울 코리아연대 공동대표, 이성원 자주민보 후원회 회장, 한성 서울민권연대 공동대표, 한충목 서울진보연대 대표, 안병길 양심수 후원회 회장, 조헌정 NCCK화해평화위원장, 민변 소속 심재환, 설창일, 하주희 변호사 등도 참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황선 씨의 남편인 윤기진 민권연대 공동의장, 이창복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상임의장 등 종북 성향 인사들도 발언에 나섰다.
한편 단원고 유족인 정 씨는 오는 6일부터 8일까지 열리는 ‘맑시즘2015 위기의 자본주의, 대안은 무엇인가’ 포럼에 연사로 나와 ‘세월호 진실규명 노력은 계속된다-운동 평가와 전망’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지난해 9월에는 극좌성향 단체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평통사)’ 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세월호 사건을 지켜만 보고 방관하지 말고 적극 동참해서 안전사회를 만들어 그 에 평화통일의 발걸음을 세워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월호의 진실을 밝히고 안전사회를 만들겠다는 세월호 단원고 유족들이 종북 성향 단체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체제와 안전을 파괴하는 이적단체와 활동을 벌이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탈북 가족 여정 그려낸 영화 ‘유토피아’···美 600여 개 극장서 개봉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한미일 정상 “공동의 이익과 안보의 위협에 대해 신속 협의…정상회의는 연 1회 이상”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