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여백
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민중총궐기 “국정원 해체·국보법 폐지” 2월 25일 국가안보 파괴 투쟁?통진당 해산, 이석기·한상균 구속이 ‘마녀사냥’ 비난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7.01.11 15:27
  • 댓글 0
▲ 2015년 11월 14일 서울 광화문 사거리 인근에서 민주노총 등 노동·농민·시민사회단체로 이뤄진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개최한 정부 규탄 '민중총궐기 투쟁대회'에서 참가자들이 행진도중 광화문 방향으로 설치된 경찰의 차벽을 제거하기 위해 줄다리기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민중총궐기투쟁본부(이하 투쟁본부)가 위헌정당으로 해산된 통합진보당과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수감 등을 박근혜 대통령의 ‘마녀사냥’ 행위로 규정하고 대대적인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들은 10일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대통령 취임 5년차가 시작되는 오는 2월 25일 광화문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투쟁본부는 “위대한 국민 항쟁의 도화선으로 기능하고, 분노한 민중을 투쟁으로 인내한 데 대해 자긍심을 가진다”면서 “새해에도 변함없이 광장의 민의를 관철하기 위해 투쟁할 것임을 국민 앞에 다짐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박근혜 정권의 대표적 민주파괴 마녀사냥 행위인 통합진보당 강제해산의 피해자들은 부당하게 찍혀진 주홍글씨로 인해 여전히 고통받고 있다”면서 “투쟁본부는 다시금 대열을 정비하고, 박근혜 즉각 퇴진과 헌재의 조속한 탄핵 인용, 적폐 청산, 민중총궐기 13대 요구안의 관철을 위한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오는 21일 투쟁본부 결의대회를 개최하며 26일에는 전국동시다발 귀향선전전을 진행한다. 2월 25일에는 광화문에서 전국 집중 대회를 연다.
촛불 집회를 주도하는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에 소속된 민중총궐기 투쟁본부에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를 비롯한 이적단체 3곳이 참여해 논란을 빚고 있다.
투쟁본부의 13대 요구안은 ▲공안탄압 중지 ▲국가보안법 폐지, ▲국정원 해체 ▲양심수 석방을 비롯해 ▲5.24조치 해제 ▲사드 배치 반대 ▲대북적대정책폐기 ▲민간교류보장 ▲세월호 온전한 인향 ▲세월호 진상규명 ▲안전사회건설 등 국가안보를 파괴하는 내용이 담겨 있어 비판을 받아왔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매티스
매티스 "미군사행동은 美 고유권한” 문 대통령 반박 논란?
“을지훈련 중단하라” 촛불세력의 두얼굴… “북핵은 美에 맞선 광선검”
“을지훈련 중단하라” 촛불세력의 두얼굴… “북핵은 美에 맞선 광선검”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