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방
국방부 GP 시범철수 밝히자 네티즌들 “ㅉㅉ 국방까지 쇼하고 있네” 뭐냐 도대체 이정부는....
  • 장현호
  • 승인 2018.08.22 00:01
  • 댓글 1
의원발언 경청하는 송영무 장관국방부 송영무 장관이 2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위원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8.8.21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1일 비무장지대 내 GP (Guard Post·감시초소) 시범 철수와 관련해 "10여 개 내외를 철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남북 정부는 장성급 군사 회담에서 DMZ 내 GP 상호 시범 철수와 유해 공동 발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등에 대해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군 당국이 공감대를 형성한 4가지 사항도 판문점 선언 군사 분야 합의와 비교해 별로 진전된 게 없다.

‘한반도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 아래 가장 중요한 ‘북핵 폐기’의 첫 단추도 꿰지 않았는데 정부가 너무 앞서나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북한군 GP (연합 자료사진)

일반적으로 단계적 군축은 군사적 신뢰 구축 → 운용적 군비통제 → 구조적 군비통제 순으로 진행된다. 그러나 현재 남북 관계는 아직 첫 단추인 군사적 신뢰 구축도 제대로 시작되지 않은 상태다. 북핵이 폐기된 것도 북한이 군축 움직임을 보이는 것도 아니다.

이날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남북이 GP 몇 개소를 철수하기로 했냐'고 묻자 송 장관은 "시범적으로 한두 개 정도 철수하고 나서 확대해 나가자고 했다"면서 "십여 개 내외는 될 것"이라고 답했다.

'우리만 일방적으로 철수하는 것 아니냐'는 서 의원의 질문에 송 장관은 "전혀 그렇지 않다. 당연히 상대적"이라면서 "상호간에 GP 철수를 확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직 북한 비핵화가 어떻게 될지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과거의 전례로 볼 때 이렇게 흐지부지될 가능성도 높다. 군축도 신뢰 구축이 우선이고, 상호 검증을 보장하는 제도적·물리적 장치가 전제돼야 한다. 지금 처럼 맹목적인 군축이 계속될 경우 한국은 커다란 안보 위협에 직면하게 된다는 사실을 문 정부만 모로고 있는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jing****좌파 우파 민주당 자유당을 떠나서 전선을 물리는 국방부 장관도 있습니까? 종전도 아닌데 마치 종전된 것 처럼 너무 앞서 나가는건 아닌지요?이순신 장군님이 통탄할 일입니다..

(sky3****)ㅉㅉ 국방까지 쇼하고 있네....뭐냐 도대체 이정부는....(sd22****)정신빠진 놈들 고모부를 죽이고 형을 죽이는 놈을 믿고서 전방에서 국방력을 감축시키면 듣기좋아 평화지 이건 북에 항복하는거나 다름없다~~~~~애국심 강한 군인들은 입을 열고 말해라 고개숙이고 있지말고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목숨걸고 부당함을 외쳐라~~~~~ (zzan****) 군복무줄여서 조직력 흐트려놓고병사들 평일 외출시켜서 느슨하게 하고DMZ gp철수시켜서 아보 무너지고..이게 나라냐?나도 서부전선 수색대대 나왔다만 뉴스에 나오지않는 도발도 한두번이 아니였는데최전방 문고리 풀어놓으면 어쩌자는거냐? 등 대부분 비난적인 여론이 많았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현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문꿀 2018-08-22 14:38:09

    그 알량한 자리 지키겠다고 소신도 없고 국방장관이란 자가 참 불쌍타 할말은 할줄 아는 자가 진정한 사나이지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