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美 인권단체 “文정부 북한 인권 문제보다 독재자 김정은과의 관계 개선 중시해”“북한 인권 외면할 뿐 아니라 탈북자 인권 활동까지 억압하는 건 비극적이고 충격적인 일”
  • 김성훈
  • 승인 2018.10.05 00:02
  • 댓글 0
제7회 노르웨이 오슬로자유포럼에서 아버지의 마지막 유품이라며 탈출할 때 사용한 목발을 치켜들고 북한인권운동에 동참해 줄 것을 호소하는 지성호 씨. 사진= Oslo Freedom Forum

오는 11월 10일 대만에서 국제 인권 행사인 ‘오슬로 자유 포럼’이 열릴 예정인 가운데 행사를 준비하는 미 인권단체 관계자들로부터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오슬로 자유 포럼은 북한 등 인권 유린이 심각한 국가의 문제에 대해 전문가들이 나와 토론하고 강연하는 모임으로 지난 5월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10년째 행사가 열렸다. 작년과 올해 9월 처음으로 유럽 이외 지역인 미국 뉴욕에서 개최됐고 오는 11월 아시아 지역에선 최초로 열리게 된다.

당초 행사 장소로 한국이 물망에 올랐으나 대만이 최종 선정됐다. 이는 인권 문제에 대한 양국 정부의 인식과 입장차의 극명한 대조 때문이라고 행사를 주최한 미 인권재단 관계자는 밝혔다.

1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 인권재단(HRF)의 알렉스 글래드스타인 전략기획실장은 “대만 정부가 아시아 첫 오슬로 자유 포럼 개최지로 선뜻 응해주고 중국의 반인권 정책에 반대하는 입장을 적극 표명하고 행동에 옮기고 있는 반면, 한국 정부는 북한 인권 문제보다는 독재자 김정은과의 관계 개선을 보다 중시하는 입장을 몇 차례 만남을 통해 비췄다”고 말했다.

글래드스타인 실장은 “대만 정부와 대만의 민주주의재단 모두 이번 행사를 적극 지지하고 심지어 재정 후원까지 하는 반면,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사안을 외면할 뿐 아니라 탈북자들의 인권 활동까지 억압하는 것은 비극적이고 충격적인 일”이라고 주장했다.

“문 정부 대북정책 예상은 했지만 이렇게 심각할 줄 몰랐다”.

워싱턴의 민간단체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도 “한국에서 북한 인권 운동가들이 활동하는 데 있어 검열과 제재를 받고, 활동 예산이 삭감되는 등 목소리를 거의 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상당히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이 이런 식이 될 줄 어느 정도 예상 했습니다만 이렇게 심각할 줄은 몰랐다”며 “한국이 민주주의 방식으로 한반도 평화, 화해, 통일을 진정으로 원한다면 북한 인권 문제를 무시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인권 사안이 무시된 채 진행되는 모든 일은 성공적인 결과를 내지 못한다”며 “북한의 인권 상황이 얼마나 심각한 지 정확히 인식해야 한다. 인권 문제를 무시한 통일정책은 단순 유화 정책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 블루투데이 " 사랑과 용서로 하나된 국민이 최강의 국가안보입니다 "

김성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응급환자 신고 앱’ 통해 전우 생명 구했다
‘군 응급환자 신고 앱’ 통해 전우 생명 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을 버려야 할 이유? ”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을 버려야 할 이유? ”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