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미·북 정상회담서 ‘인권’ 거론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트럼프 침묵북한이 불쾌한 주제 피해가는 트럼프
  • 오상현
  • 승인 2019.02.13 00:00
  • 댓글 0
케네스 로스 휴먼라이츠워치(HRW) 사무총장이 2018.11.02 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성폭력 실상을 담은 보고서를 들고 있다( 사진= 연합 자료사진)

2주 앞으로 다가온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인권’을 거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에 대해 침묵하고 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 아시아지역 담당자인 존 시프턴 국장은 8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와 인터뷰에서 “북한 핵과 인권 문제는 연결돼 있는데, 미국 정부는 북한 인권문제를 북핵 협상에서 떼어내는 큰 실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시프턴 국장은 “북한의 핵과 인권 문제는 같이 다뤄져야 한다”면서 “북한의 인권 개선 없이는 한반도 내의 성공적인 비핵화는 절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프턴 국장 뿐만 아니라 미국 내 시민 단체에서도 “북한 인권을 거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점차 힘을 얻고 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 그레그 스칼리튜 사무총장은 RFA와 인터뷰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는 항상 정치, 안보, 군사 문제보다 후순위였다”면서 “2차 미북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가 다뤄질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인권에 대해 전혀 거론하지 않고 있다.

북한은 인권 문제를 제기하는 국제 사회에 대해 민감한 반응을 보여왔으며 ‘내정 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해왔다.

특히 과거 대북 인권 결의안을 채택했던 국회에 대해서도 강한 목소리로 성토하며 간섭하지 말라고 강하게 반발해왔다.

이 때문에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정상회담에서 인권 문제를 의제로 꺼내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과 미사일 문제 해결을 원하며 최우선 과제가 해결된 후에나 인권 문제를 조심스레 거론할 것으로 예측되는 실정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watchman@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한-일 관계 대치중에  중·러  항공기 KADIZ 침입
한-일 관계 대치중에 중·러 항공기 KADIZ 침입
북한판 빅브라더 구축?…北-中 화웨이 손잡고 감시망 구축
북한판 빅브라더 구축?…北-中 화웨이 손잡고 감시망 구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