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 취임 2주년 재뿌린 北 - 중재자 부인하나?중재자 역할 자처한 文의 향후 행보는?
  • 박철호
  • 승인 2019.05.06 00:02
  • 댓글 0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지난해 4월27일 정상회담 당일 도보다리 위에서 담소를 나누고 있다

북한이 지난 4일 발사체를 발사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2주년(10일)이 다가온 가운데 북한이 굳이 이 시점에 발사체를 발사한 이유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이 대북 유화정책에 공을 들이며 ‘중재자’를 자처했으나 북한이 취임 2주년에 재를 뿌린 가운데 문 대통령의 행보가 주목된다.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이 노딜로 결렬된 이후 북한과 미국은 서로에게 공을 떠넘기고 있다.

북한은 영변 핵시설을 해체하는 대신 국제 대북 제재를 완화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반면 미국은 일체의 핵시설을 모두 폐기하고, 핵물질을 반출하는 일괄 해결, 이른바 토탈 솔루션 이후에야 제재가 가능하다고 맞서고 있다.

북한 김정은은 “올 연말까지 미국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원치 않은 결과를 볼 수 있다”면서 미북 협상 이탈 가능성을 제기했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급할 것이 없다며 “천천히 하자”는 뜻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결국 답답한 북한은 무력 시위를 통해 미국의 태도 변화를 유도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업적으로 꼽는 것 중 하나가 북한의 핵실험·미사일 발사가 없었다는 것인데 그 점을 건드려 트럼프 대통령의 자세 전환을 이끌어내겠다는 계산이다.

북한이 쏜 것이 발사체가 아닌 미사일일 경우 유엔 제제 위반 가능성이 높다. 만일 미사일 발사로 판명이 나면 중재자를 자처해온 문 대통령의 입지가 곤란해질 것으로 보인다.

그간 문 대통령은 ‘화해 협력’ 정책을 강조하며 미국과 북한의 사이를 잇는 가교 역할에 힘써왔다.

하지만 북한이 취임 2주년을 앞두고 중대한 도발에 나서면서 문 대통령의 중재자 역할이 시험대에 오르게 됐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트럼프 방한 -한·미 양국의 발표 내용 상당한 차이가 있어...
트럼프 방한 -한·미 양국의 발표 내용 상당한 차이가 있어...
인도적 지원 해준다하니 “南, 외세눈치 보지마라” 면박만
인도적 지원 해준다하니 “南, 외세눈치 보지마라” 면박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