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북한 왜 화났나?…모욕적 선전전에 분노 ?주북한 러시아 대사 “모욕적 선전전에 분노 일으켜”
  • 박상준
  • 승인 2020.07.01 00:01
  • 댓글 0
은하수관현악단 소속 당시 리설주 모습

 

북한이 최근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삼고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라는 극단적 행동에 나선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駐)북한 러시아 대사는 이에 대해 29일(현지시간) 타스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5월 31일 (전단) 살포는 북한 지도자의 부인을 향한 추잡하고 모욕적인 선전전의 성격을 띠었고 포토샵까지 이용한 저열한 방식으로 이뤄졌기 때문에 북한 지도부와 주민들 사이에서 강력한 분노를 일으킨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탈북민 단체가 뿌린 전단을 살펴보면 포르노 DVD 표지에 ‘설주의 사랑’이라는 제목을 붙이고 리 여사와 노무현 전 대통령의 얼굴이 합성돼 있다.

DVD에는 ‘서울의 사랑’이라는 일본어 제목이 붙어있는데 이를 ‘설주의 사랑’으로 바꿔단 것이다.

표지에는 ‘한류 꽃미남과의 사랑을 꿈꾸는 일본 여성들’이라는 일어 문구가 있는데 기존 포르노에 얼굴만 따로 붙인 조악한 합성 사진이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북한에서 이례적으로 공식 석상에 대동하며 각별히 애정을 드러내 리 여사는 공식 영부인의 입지를 단단하게 다졌다.

북한 매체들은 리설주 ‘여사’라는 호칭을 사용하며 존경심을 드러낸다.

이처럼 북한에서 리 여사가 영부인이며 ‘최고존엄’의 다정한 아내로 이미지를 굳히고 있는데 대북 전단을 통해 저급한 비방을 하자 북한 지도부가 분노를 표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북한은 주민들에게 영향을 끼치는 대북 전단을 한미 연합군사훈련보다 심각한 도발로 간주하는 신경질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노동신문은 지난 13일 “대규모 합동군사연습(훈련)도 엄중한 위협이었지만 그보다 더 위험한 것은 최고 존엄에 대한 중상 모해 행위”라고 비난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군 ‘북한 소형 핵무기 개발’ 유엔보고서 인정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북한 비료 수입, 1년만에 9분의 1수준으로 줄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