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한미일 정상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45對北 3각 공조 강화”
  • 박철호
  • 승인 2022.06.30 21:00
  • 댓글 0

바이든 “한미일 3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
尹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
기시다 “북한 핵실험···한미일 공동훈련으로 함께 대응”

4년 9개월 만에, 한미일 삼국의 정상이 모였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A·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마련된 자리였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 대통령, 후미오 기시다 일본 총리는 29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3각 공조를 강화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

❚바이든 “한미일 3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

먼저 마이크를 잡은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일 3각 협력은 우리의 공통목표 달성에 매우 중요하다”며 “그 중에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형식의 대화가 지속되면서 3각 공고가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尹 “북핵·미사일 고도화되는 상황···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

이어 윤 대통령은 “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정상이 한자리에 모인 것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국제정세의 불안정이 커진 상황에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은 더욱 커졌다”며 “약 5년만에 개최된 한미일 정상회담이니 지역 및 글로벌 문제 해결을 위해 3국 협력을 강화하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회의를 계기로 한미일 협력이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요한 중심축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북한 핵실험···한미일 공동훈련으로 함께 대응”

끝으로 기시다 총리는 “한미일 정상회담이 이번에 개최된 것은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한 한미일 공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 핵실험이 이뤄지는 경우에도 공동훈련을 포함해 한미일이 함께 대응해 나가고자 한다”며 “한미동맹의 억지력 강화를 위해서도 일본 방위력을 근본적으로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