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그로시 IAEA 사무총장 “후쿠시마보다, 북핵 문제를 더 걱정해야”
  • 장현호
  • 승인 2023.07.09 23:08
  • 댓글 1

그로시 사무총장 “한국은 북핵 개발과 관련해서는 최전선에 있는 나라”
“(후쿠시마 처리수) 나도 마실 수 있다. 그 안에서 수영도 할 수 있다”
“(북한은) 언제든 핵 실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국제사회가 우려해야 하는 것은 후쿠시마가 아닌 북핵”이라고 지적했다.

❚그로시 사무총장 “한국은 북핵 개발과 관련해서는 최전선에 있는 나라”

그로시 사무총장은 8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가 있었다. 그는 “한국은 북핵 개발과 관련해서는 최전선에 있는 나라”라며 “우리 모두가 여기(한반도)에서 일어나는 일에 훨씬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후쿠시마보다 북핵 문제를 더 걱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한 이유에 대한 답변에는 “실체적 진실을 전달하기 위해 서울에 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처리수에 포함된 삼중수소는) 모든 국제적인 기준 이하다. 나도 마실 수 있다. 그 안에서 수영도 할 수 있다”면서 후쿠시마 처리수에 대한 안전성을 강조했다.

웨이드 앨리슨(Wade Allison, 82) 영국 옥스퍼드대학교 명예교수는 방사선 분야에서 세계적 석학으로 꼽린다. 웨이드 명예교수 역시 오염수 시음이 가능하다고 밝힌 바 있다.

 

5월 15일 한국원자력연구원과 한국원자력학회는 ‘저선량 방사선 영향과 후쿠시마 오염수 논란-공포가 집어삼킨 과학’이라는 주제로 앨리슨 교수를 초청했다.

 

이 자리서 앨리슨 교수는 “만약 그런 물을 1ℓ마신다고 해도 계산하면 방사능 수치가 자연적 수치 대비 80% 추가로 오르는 것뿐”이라면서 오염수의 안전을 주장했다.

❚“(북한은) 언제든 핵 실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로시 총장의 북핵 상황에 대해 우려는 계속됐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북핵 개발 상황에 대해 “매우 걱정하고 있다”면서 “(북한은) 언제든 핵 실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다”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북핵 발전으로 인한 위험성에, 한국과 국제사회의 관심을 요청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과거엔 영변에만 핵 개발 시설이 있었다면 지금은 다른 곳에도 핵 무장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더 많은 경수로와 (핵) 농축 능력을 갖춰가고 있다”고 했다.

이에 강선우 더불어 민주당 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IAEA 사무총장이 핵 폐수 방류 홍보대사를 자처하고 있으니 기가 막히다”며 “IAEA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한다”고 비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거 이 나라를 뒤흔들었던 광우병 괴담, 사드 전자파 괴담, 천안함 자폭설 괴담, 세월호 고의침몰설 괴담의 사례에서 보듯이 후쿠시마 괴담도 결국은 과학의 승리로 끝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장현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현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 vf2416 2023-10-18 16:21:28

    빨간당 열성 지지자인 내친구도(이기회에)저렴해진 수산물 많이 사먹겠다고ㅋ야.평소 얼마나 자주 먹었냐?돈이나 있고? 찍소리 못하고 깨갱ㅎ http://kin.naver.com/qna/detail.naver?d1id=4&dirId=40502&docId=448690803&page=1#answer3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중국 전투기, 대북제재 임무 수행 중이던 ‘호주 헬기’에 섬광탄 발사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美 연방통신위원회 “中 통신장비 제거 위해, 30억 달러 추가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