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불법·폭력으로 얼룩진 세월호 추모 집회… 단원고 유족과 ‘從北’ 단체의 예견된 참사단원고 유족들이 진정 원하는 건 안전사회인가 정권퇴진인가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5.04.20 11:35
  • 댓글 0
▲ ⓒ 연합뉴스

18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사고 추모 집회가 정권퇴진 등 각종 선전 문구가 난무하는 폭력 집회로 변질해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세월호 1주기를 앞둔 11일과 1주기 당일인 16일에 이어 벌어진 이날 불법 폭력 시위는 이들이 내세우는 ‘추모’와 ‘진상규명’의 의미를 스스로 퇴색시키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날 시위에는 시위대들이 장시간 도로를 점거하면서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특히 시위 참가자들은 경찰 버스를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극단적인 폭력 시위로 번졌다. 경찰버스 시위자 한 명은 태극기를 불태우기까지 했다. 경찰버스에는 박근혜 퇴진 낙서로 얼룩졌고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극좌단체의 유인물이 뿌려졌다.
이날 집회는 세월호 참사 국민대책회의(세월호 국민대책회의)가 주도했다. 세월호 사고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안전한 사회 등을 내세우며 지난해 5월 출범한 세월호 국민대책회의에는 이적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를 비롯해 종북성향·극좌단체 등 800여 개 단체가 참가했다.
또한 이적단체가 포함된 서울진보연대, 코리아연대, 민권연대, 21세기한국다핵생연합(한대련), 참여연대, 한국진보연대, 평통사(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민변, 민주노총, 계급정당추진위 등 대표적인 종북성향·극좌단체가 대거 포함됐다.

▲ ⓒ 채널A캡처
지난 2008년 광우병 파동 당시 불법 폭력 시위를 주도·참여했던 단체들 상당수가 세월호 국민대책회의로 옮겨간 것이다.
안전한 사회를 만들자는 취지를 무색게 한 이 날 불법 폭력 시위는 세월호 사고를 추모하는 일반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기에 충분했다. 특히 일부 단원고 유가족들은 대법원이 이적단체로 판결한 범민련, 민자통 등 골수 종북세력과 함께 연대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한반도 적화통일을 추구하는 세력과 연대 활동을 펼치는 것이다. 단원고 유가족은 안전사회, 진상규명을 외치기 이전에 세월호 희생자들을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하는 대한민국 파괴세력과의 단절이 선행돼야 할 것이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국제 질서 수호’ 주장하며, 밀착하는 중국과 러시아...시진핑, 러시아 국빈 방문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反中연대 ‘오커스’···호주, 핵 추진 잠수함 도입 계획 발표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