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비건의 2박3일, 어떤 메시지 던질까 ?
  • 오상현
  • 승인 2020.07.08 00:00
  • 댓글 0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비행기가 7일 오후 경기도 평택 주한미군 오산기지에 착륙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이뤄지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의 방한은 향후 북핵 협상의 대세를 결정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번 방한을 계기로 미북 대화의 물꼬가 트이지 않는다면 교착상황이 오는 11월 미 대선과 그 이후에도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이번 방한에서 비건 부장관은 세 가지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일단 북한과의 접촉이다.

외교부는 이번 방한에 대해 비건 부장관이 외교부 장관 등과 회담한다고 비공식적으로 밝힐 뿐 별다른 정보를 내놓지 않고 있다.

앞서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1일 한미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비건 부장관이 7월 초 판문점에서 북한과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리 정부가 언급을 하지 않는 것은 미북 접촉이 원할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최선희 북 외무성 제1부상 또한 지난 4일 “미국과는 마주앉을 필요가 없다”고 못박은 바 있다.

최 제1부상이 대화를 거절했지만, 비건 부장관이 가져온 메시지에 따라 북한의 태도 변화도 일어날 수 있다.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비핵화’를 미국이 수용할 경우, 북한도 대화에 응할 수 있다. 하지만 단계적 비핵화는 미국 조야에서 반대하고 있어 이 같은 안의 제안은 어려울 것으로 점쳐진다.

미국이 파격적인 안을 내놓을 경우 북한도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

지난해 하노이에서 제시했다 거부당한 영변 핵 시설 폐쇄와 같은 스몰 딜로는 미국을 설득하기 힘들다.

영변 핵 시설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폐기 등 미국이 구미를 당길만한 조건을 제시해야 한다. 하지만 북한의 상황으로 미뤄볼 때 이러한 파격적 해법은 어려워보인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北 에게 국민이 죽었는데…‘종전선언 결의안’ 자동 상정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美탈북 난민 1호 데보라씨 1만 달러 기부···“받은 사랑 다시 나누고파”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