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해킹조직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 정보 유출 시도 ‘김수키’ 최근 활동
  • 김영주
  • 승인 2020.11.03 22:09
  • 댓글 0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북한 해킹 조직이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의 정보를 훔치려 한 정황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미국 사이버 보안업체 ‘사이버리즌’은 2일(현지시간) ‘김수키’로 알려진 북한 해킹조직의 최근 활동을 분석한 결과 새로운 스파이웨어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스파이웨어는 악성 소프트웨어의 일종이다.

스파이웨어는 인터넷이나 첨부 파일 등을 통해 소프트웨어를 컴퓨터에 내려 받은 사용자의 중요한 개인정보를 빼돌린다.

사이버리즌은 새로 발견된 스파이웨어가 과거 ‘김수키’가 사용한 악성 소프트웨어 ‘베이비샥’과 IP주소가 일치한다고 분석했다.

이 악성 소프트웨어는 미국과 유럽, 일본, 한국, 러시아 정부기관이나 일반 업체 등을 타겟으로 해 마구 퍼져나갔다.

이 중에는 특히 코로나19 백신 개발업체나 연구기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

북한이 코로나19 관련 백신 정보를 빼돌리기 위해 활동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한국 통일부, 한국 정부 산하 연구기관, 북한 뉴스를 다루는 언론사 등도 주요 표적이 됐다.

북한은 ‘김수키’외에 ‘라자루스’라는 해킹 그룹을 운영해 암호화폐를 빼돌리는 등 다양한 종류의 사이버 테러를 감행해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러 합동 해상 훈련 전개, 中 최대 구축함까지 참가
중-러 합동 해상 훈련 전개, 中 최대 구축함까지 참가
BBC인터뷰, 고위급 탈북자 “90년대 초반 청와대 남파간첩 근무”…국정원 “사실무근”
BBC인터뷰, 고위급 탈북자 “90년대 초반 청와대 남파간첩 근무”…국정원 “사실무근”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