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네덜란드 정보당국 연례보고서 “北 사이버 공격위해, 낙후된 자국시설 대신 제3국 인터넷망 사용”
  • 박철호
  • 승인 2022.05.01 19:53
  • 댓글 0

네덜란드 정보당국 2021 연례보고서
네덜란드의 가장 위협이 되는 사이버 공격자는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
미 사이버 보안업체 “북 해커 외국 인터넷 기반시설 이용은...매우 현실적인 선택”

북한이 네덜란드의 가장 위협이 되는 사이버 공격 행위자로 지목됐다. 또한 북한 해커들은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위해, 낙후된 자국 시설 대신 제3국의 인터넷망을 사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네덜란드의 가장 위협이 되는 사이버 공격자는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

네덜란드 정보당국인 일반정보·보안서비스국(Algemene Inlichtingen-en Veiligheidsdienst)은 지난달 28일 2021 연례보고서를 발표했다.

여기서 북한은 중국, 러시아, 이란과 함께, 네덜란드의 가장 위협이 되는 사이버 공격 행위자로 지목됐다.

보고서는 2021년 네덜란드 국민, 기업 및 정부가 이들 국가의 사이버 공격 위험에 지속적으로 노출됐다고 지적했다.

북한 등이 수천 명의 해커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이어와, 첩보활동, 정보탈취 등을 시도한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북 해커들이 네트워크와 앱, 인터넷에 연동된 응용 프로그램들에서 보안 취약점을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특히 북한 해커들이 사이버 공격에서 네덜란드의 기반시설(인프라)을 이용한 점을 지적했다.

❚미 사이버 보안업체 “북 해커 외국 인터넷 기반시설 이용은...매우 현실적인 선택”

미 보안업체도 같은 지적이다. 북한 해커들이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위해, 낙후된 자국 시설 대신 제3국의 인터넷망을 사용한다는 것이다,

미 사이버 보안업체 파이어아이의 프레드 플랜 수석 분석가는 29일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통화에서, 북한 해커들은 대규모 사이버 공격을 위해 북한의 낙후된 시설 대신 제3국의 인터넷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플랜분석가는 “북한 해커들이 외국 인터넷 기반시설을 이용한다는 것은 이미 확인됐다”면서 “인터넷 기반시설이 좋지 않은 상황”이기에 이는 “매우 현실적인 선택”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북한은 온라인 게임회사의 가상화폐를 해킹해, 6억 2천만달러를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철호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철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중국의 선넘은 ‘문화공정’···“이젠 한복에 이어 기모노까지 도둑질”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타이완 “홍콩의 민주주의와 인권, 자유, 법치···25년 전과 비교해 심각하게 후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