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특집기획
[문재인은 공산주의자인가?] 대한민국을 위한 고영주의 변론 ⑨ 민중의 정부, 그날이 오면
  • 시인 정재학
  • 승인 2016.10.14 17:54
  • 댓글 0
▲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고영주의 번뇌는 오직 한 가지에서 출발한다. 나라와 민족의 미래는 어찌 될 것인가. 내 나라 대한민국의 운명은 어찌 될 것인가. 다시 좌파가 집권하여 우리의 세금으로 ‘북한퍼주기’가 실현되면, 다시 우리의 세금이 핵폭탄이 되어 돌아오는 것은 아닌가.
고영주는 개인적인 영달을 꿈꾸는 사람이 아니다. 그는 개인의 이익을 위하여 글을 쓰지 않는다. 평소 개인의 욕망을 입에 담지도 않았으며, 누구에 대한 명예훼손을 목적으로 강연을 하지 않았다. 오직 나라와 민족을 걱정했을 뿐이다.
그리하여 고영주는 작금(昨今)에 벌어지고 있는 진보좌파의 음모와 집권의도 및 그 실체를 알려, 대한민국을 위기에서 구하고자 노력하고 있음을 천명하고 있을 뿐이다.
필자(筆者)는 이러한 고영주의 고민과 경고를 흔쾌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믿는다. 민족의 생존과 번영, 파괴와 공멸(共滅)은 오직 우리의 선택에 달려있기 때문이다.
다음은 미래학자 한 분(한정석)께서 2017년 대선 후 야권이 승리했을 때의 대한민국 미래를 예견한 글이다. 필자(筆子)는 이를 정리하여 총3부로 나누어 세상에 알리고자 한다. 이 글이 현실이 될지 아니 될지는 아무도 모르지만, 진보좌파 집권 시 대한민국은 비극으로 흐를 것이라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 따라서 우리는 진보좌파들이 구상하고 있는 ‘민중의 정부’에 대한 정체를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한다.
☞ 글의 요지 :
- 민중의 정부가 들어서게 되면, 한미동맹은 해체되고 주한미군은 한국에서 철수한다. 한중(韓中)신방위조약이 맺어지고, 이어서 중국 인민해방군이 남한에 주둔하는 가운데, 남북은 연방제로 결합하고, 김정은이 서울에 와서 조약에 서명할 것이다. -
2017년 대선에서 보수정권이 패배한다면, 어떤 일들이 대한민국에서 벌어지게 될까. 이 문제를 전망해 보는 것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지지하는 시민들로서는 현재의 정국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왜 그들은 사드(THAAD)에 반대하는지, 왜 그들은 개성공단 재개를 원하는지, 왜 그들은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올리자고 주장 하는지, 그 궁극의 목표와 의도를 알게 될 것이다.….
먼저 2017년에 등장할 야권의 집권세력은 그 성격을 ‘친중반미(親中反美)’, ‘친(親)노동 반(反)기업’, ‘종북반한(從北反韓)’으로 요약할 수 있겠다. 이들이 집권할 경우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가.
그 답을 말하기 전에 이들은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권과는 다르다는 점을 먼저 전제해야 한다. 이들은 진화된 반미종북 사회주의 세력이고, 그 핵심은 통진당의 내면을 가진 사람들일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분열된 야권이 재통합되려면 이념의 구심점이 있어야 하고, 그것은 ‘87체제’를 극복하자는 ‘진보적 민주주의’, 즉 민중(인민)민주주의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제 야권이 더 이상 지역주의에 매몰되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그렇다. 더구나 이번 대선에서 북의 김정은과 중국은 대한민국 권력 교체에 어떻게든 개입할 것이 너무나 명백하기 때문이다.
차기 정권이 야당으로 넘어갈 경우, 우리가 목격하게 되는 가장 선명한 사건은 본격적인 ‘한미동맹 해체’라는 점이다. 외교가 국내정치의 동력이라는 점에서 그렇다.
전통적인 한미동맹의 질서는 대한민국 보수정치세력의 이념적 기반이다. 따라서 이 기반을 해체하는 작업은 보수 이념을 대한민국에서 해체시키는 것과 같다. 여기에 중국이 아시아 전략으로 추진하는 경제공동체는 ‘친중 경제논리’로 작용한다. 즉 외교와 경제논리가 친중 정책으로 편향되면서 한반도 통일문제와 연결될 것이다.
이러한 방향성은 이미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를 둘러싸고 야권이 보인 입장에서 잘 드러난다. 대한민국 야당들은 자신들의 반(反)보수 연대적 고리를 ‘반미친중’으로 설정하고 있다는 점은 확실해 보인다. 이는 국제 정세의 변화를 집권전략의 중요한 지렛대로 사용하겠다는 의지라 볼 수 있다.
2017년 대선에서 야당연합이 승리하면, 반미 종북 세력들의 대한민국 망가뜨리기가 본격화 될 것이다. 민중민주주의자들의 친중, 친공, 친북 정책을 통해 꿈꾸는 그림은 과연 무엇일까.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시인 정재학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美 공군 스텔스 폭격기 8대 무력시위 ‘엘리펀트 워크’···“김정은에게 보내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카타르 월드컵 본선진출 실패한 中 감독····‘엄정한 위범 혐의’로 감찰 조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