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김정은의 똘끼?, 또 군마타고 백두산 갔다리설주·군 간부 동행도 고비 때마다 백두산 등정
  • 오상현
  • 승인 2019.12.05 03:21
  • 댓글 0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의 첫눈을 맞으시며 백마를 타시고 백두산정에 오르시었다“고 16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적대세력들의 집요한 제재와 압살 책동“으로 나라 형편이 어렵다며 ’자력갱생의 위대한 정신을 기치로 살아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 현송월 부부장(오른쪽부터) 등이 말을 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정은이 49일 만에 군 간부들을 대동하고 군마에 올라 백두산을 등정했다.

조선중앙통신은 4일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동행한 (군) 지휘성원들과 함께 군마를 타시고 백두대지를 힘차게 달리시며 백두광야에 뜨거운 선혈을 뿌려 조선혁명사의 첫 페이지를 장엄히 아로새겨온 빨치산의 피어린 역사를 뜨겁게 안아보시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의 이번 백두산 등정에는 박정천 육군 총참모장과 군종사령관, 군단장 등 군 인사들이 대거 수행했다.

북한이 제시한 ‘연말 시한’이 사실상 도래한 시점에 군 간부들을 데리고 백두산을 등정한 것은 북한의 새로운 길이 군사 행보라는 점을 시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정은은 앞서 지난 10월 16일에 백마를 타고 친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현송월 당 부부장 등을 데리고 백두산에 올랐다.

이번 등정에는 김정은의 부인 리설주 여사가 말을 타고 동행했으며, 현 부부장도 함께 자리했다.

김정은은 앞서 고비 때마다 백두산을 등정하며 ‘중대한 메시지’를 암시해왔다.

2013년 11월 삼지연군 방문은 고무부 장성택을 처형하기 직전이었으며, 2014년 11월 백두산 등정은 김정일 사망 3주기 직전이었다.

2017년 12월 백두산 등정은 한반도 화해 무드가 만들어지기 직전이었으며, 2018년 7월 삼지연군 방문은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뤄졌다.

2019년 4월에는 하노이 미북 정상회담 결렬 직후 삼지연군을 방문했고, 지난 10월 백두산 등정 이후에는 금강산의 남측시설 철거를 지시했다.

과연 이번 김정은의 행보는 어떤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지 관심이 집중된다. 미북 비핵화 협상 진행이 여의치 않으면 군사 행보를 밟을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오상현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상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美안보보좌관 “北, 비핵화약속과 다른 길 간다면 많은 수단 있다”
美안보보좌관 “北, 비핵화약속과 다른 길 간다면 많은 수단 있다”
北 “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 진행”
北 “동창리에서 중대한 시험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