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北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급…경제 상황 ‘암울’물가 뛰고 평양 수돗물도 공급 제대로 안 돼
  • 박상준
  • 승인 2020.07.14 00:00
  • 댓글 0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독려하며 5세 미만 영유아 보호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했다.

주민 생활 안정을 위해 일종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북한의 선전에도 각종 통계 지표는 암울한 경제 상황을 가리키고 있어 향후 북한의 대응이 주목된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내나라’는 12일 북한 당국이 5세 미만 어린이 보호자들에게 휴가와 일시적 보조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코로나19를 이유로 전국 탁아소·유치원 등 보육기관의 운영을 잠정 중단했는데 주민들에게 ‘돌봄 휴가’와 ‘양육 보조금’을 지원한 것이다.

또한 내나라는 “모든 임산부들에게 6회 이상의 상담치료, 예방접종을 진행하고 있다”며 당국의 복지 서비스 강화를 알렸다.

북한 당국이 코로나19로 인해 보조금을 지급한 사실을 공개한 것은 처음이다.

하지만 구체적인 보조금 액수나 지급 기간·시기 등은 밝히지 않았다.

북한 당국이 코로나19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며 각종 정책 효과를 선전하는 중이지만 경제 위기는 고조되는 분위기다.

통일연구원이 발간한 ‘북한 시장의 물가 및 환율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북한 내 쌀과 휘발유 가격은 크게 출렁였다.

올해 2~4월 기준 쌀 값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이상 뛰었고, 휘발유 가격도 같은 기간 50% 가까이 올랐다. 달러 대비 환율 또한 5% 이상 급등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박상준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시진핑의 생각
시진핑의 생각
“트럼프 행정부, 2017년 대북 군사옵션 논의했다”
“트럼프 행정부, 2017년 대북 군사옵션 논의했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