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안보
이적단체 범민련, '노수희 찬양' 의장 권한대행 구속영장 청구범민련, 자주민보 등 종북세력 반발
  • 홍성준 기자
  • 승인 2013.07.18 23:51
  • 댓글 0

▲ 2013년 6월 8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제22회 민족민주열사, 희생자 범국민 추모제'에 참석한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 등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13.6.8 ⓒ 연합뉴스

검찰이 이적단체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범민련) 김을수 의장 권한대행에 대해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8일 검찰은 김을수 의장 권한대행에 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범민련에 따르면 “12일 홍제동 대공분실에서 1차례 조사를 받은 이후 몇 시간 정도 조사가 이루어지면 조사는 모두 끝난다는 경찰당국의 이야기에 따라 2차 조사 일정을 협의 중에 있었다”며 “그런데 오늘 경찰과 검찰당국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폭거를 저질렀다”고 비난했다.

김 씨는 이적단체 민족자주평화통일중앙회의(민자통) 상임의장을 맡던 중 지난해 4월 범민련 의장 권한대행으로 선출됐다.

1997년 대법원으로부터 이적단체 판명을 받은 범민련은 단체를 해산할 법적 근거가 없어 현재까지 통합진보당, 한국진보연대 등 종북성향 정당·단체와 연계해 현재까지 적화통일 노선에 기인한 이적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번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는 김 의장 권한대행에 대한 이적 행위에 대한 확실한 혐의 입증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종북 매체 자주민보는 이 소식을 전하면서 “공안당국의 자주평화통일 세력에 대한 탄압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보도해 북한 찬양 매체의 현주소를 보여줬다.

▲ 이적단체 범민련 노수희 부의장이 무단방북을 마치고 귀환하자 노 씨의 귀환을 환영하는 대회를 열고 있는 범민련 구성원들. 붉은 원 안이 김을수 의장 권한대행 ⓒ 통일뉴스 기사화면 캡쳐

김 의장 권한대행은 지난해 7월 5일 노수희 부의장이 무단방북을 마치고 판문점을 통해 귀환했을 당시 “노수희 부의장은 민족의 뜻과 통일의 열기를 담아 결행한 것”이라며 “북에서 우리 민족의 화합을 도모하는 여러 가지 활동을 하고 한 맺힌 휴전선을 넘어서 남쪽으로 오고 있다”고 노 부의장의 종북 행위를 격찬했다.

그는 “민족의 통일의 뜻을 담아서 조문을 결행하고 돌아오시는 노수희 부의장을 열렬히 환영한다”며 노골적인 찬양을 이어가는 등 적화통일 활동을 벌여왔다.

지난달 26일 김 의장 권한대행 등 범민련 주요간부 9명은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주거지와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받았고, 17일 김세창 조직위원이 긴급체포되는 등 범민련 구성원들은 끊임없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공안당국의 처벌, 조사를 받고 있어 이적단체 해산의 필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애국시민들은 이적단체 범민련을 법적으로 해산시킬 수 있는 범죄단체 해산법이 하루빨리 통과되기를 바라고 있다. 범죄단체 해산법 입법 서명운동은 블루투데이 홈페이지 상단 배너
(http://www.bluetoday.net/event/event01.html)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홍성준 기자  blue@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성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러시아 군사 9만여명, 우크라이나 국경 결집 중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인도네시아 자바섬 화산 폭발···화산재 마을 뒤덮어, 13명 이상 숨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