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UN 인권 특별보고관들 “한국전 70주년…납북·전쟁포로 송환 촉구”
  • 김영주
  • 승인 2020.06.29 00:43
  • 댓글 0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6·25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북한에 전쟁포로와 납북자 송환을 촉구했다.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가 반인도 범죄로 판단한 이 사안을 북한 당국이 진정으로 협력에 나설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VOA(미국의소리)에 따르면 유엔 산하 ‘강제적 비자발적 실종에 관한 실무그룹’(강제실종 실무그룹) 의장과 주요 인권 분야 특별보고관 등 8명이 한국전쟁 발발 70주년을 맞아 특별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정전협정이 전쟁포로와 강제 이주된 주민들의 송환을 명시하고 있지만 북한 정부는 송환을 지속적으로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북한 당국은 이들과 사랑하는 가족의 자유로운 소통마저 허용하지 않고 있다며 전쟁 후에도 한국인과 일본인, 다른 나라 국적자 수백 명을 납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들의 고령화로 더는 지체할 수 없다며, 북한에 납치된 모든 사람의 신상 정보를 제공하고 가족들과 자유로운 소통을 허용하며 최대한 빨리 송환할 것을 북한 당국에 촉구했다.

강제실종 실무그룹은 북한 당국이 해명하지 못한 강제실종 316건이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돼 있고, 앞서 유엔 안보리에 이런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유엔 전문가들은 또한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2014년 최종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국제납치 피해자와 다른 송환이 거부된 사람들에게 반인도 범죄(crime against humanity)를 자행했다고 판단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한 당국이 이제 모든 납북자와 실종자의 생사와 행방을 밝히기 위해 진정으로 협력으로 나설 때가 됐다”고 밝혔다.

 

 

안보단체 블루유니온에서 운영하는
블루투데이 후원도 소중한 애국입니다

기사에 언급된 취재원과 독자는 블루투데이에 반론, 정정, 사후보도를 청구 할 권리가 있습니다.
권리요구처 : press@bluetoday.net

김영주  press@bluetoday.net

<저작권자 © 블루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전문가들 “김여정 담화, 미국에 더 많은 대가 요구”
전문가들 “김여정 담화, 미국에 더 많은 대가 요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한과 대화 계속 희망”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북한과 대화 계속 희망”
여백
Back to Top